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봄밤' 한지민♥정해인, 애틋한 고백…"나한테 언제 오든 사랑만 할게"[TV핫샷]

이지원 기자 llleee24@spotvnews.co.kr 2019년 06월 14일 금요일

▲ MBC 드라마 '봄밤'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이지원 기자] 한지민과 정해인이 솔직한 마음을 고백하며 한층 더 가까워졌다.

13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연출 안판석, 극본 김은) 15, 16회에서는 이정인(한지민)과 유지호(정해인)가 변함없는 마음을 또 한 번 건네며 안방극장을 더욱 짙은 멜로 감성으로 물들였다.

이날 방송에서 이정인은 권영국(김창완)과 만남 후 심란한 마음을 친구에게 털어놓기 위해 향한 도서관에서 우연히 유지호와 그의 아들을 만났다. 이런 가운데 그녀를 만나기 위해 도서관을 찾아온 권기석(김준한)의 갑작스런 등장에 당황한 이정인은 유지호에게 유은우(하이안)를 데리고 권기석을 피해 다른 곳으로 나가라는 말로 그의 마음에 상처를 입혔다. 애써 화를 억누른 유지호는 권기석을 피할 마음이 없음을 단호하게 내비치며 돌아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정인은 단호한 그의 태도에 자신의 실수를 깨닫고 미안한 마음을 감추지 못한 채 눈물을 글썽였다. 결국 권기석을 뒤로 한 채 유지호를 향해 달려간 이정인의 다급한 모습은 그녀의 마음이 어느 곳으로 향하는지를 보여주며 더 이상 감출 수 없는 진심을 드러냈다.

이후 이정인은 자신의 실수로 유지호에게 상처를 주었다는 자책감과 현실로 다가오는 주변인들의 걱정어린 시선에 마음앓이를 하던 중 그의 전화를 받고 달려갔다. 복잡한 마음 때문에 선뜻 시선을 마주치지 못하던 그녀는 유지호의 솔직한 고백을 듣고 자신의 굳은 결심을 보여줬다.

“나한테 언제 오든, 설령 오지 않든. 사랑만 하면서 살게”라는 유지호의 담담하고 진솔한 고백에 그녀 역시 유은우의 선물을 보여주며 흔들림 없는 마음을 전한 것. 현실의 벽 앞에서도 서로에게 건넨 따스한 미소와 위로는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이지원 기자 llleee24@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