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결국 한서희가 '양현석 YG퇴진' 불렀다?…'폭로'가 불러온 나비효과[종합]

정유진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6월 15일 토요일

▲ 양현석(왼쪽), 한서희.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출처l한서희 SNS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아이돌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김한빈, 24)의 마약 의혹과 관련해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에 공익 신고한 가운데,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대표 양현석이 "모든 직책과 업무를 내려놓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아이콘 출신 비아이가 한서희와 연루된 마약 의혹으로 YG와 전속 계약 해지를 알린 지 이틀 만이다. 

양현석 대표는 14일 YG 공식 홈페이지에 "YG와 소속 연예인들을 사랑해 주시는 팬 여러분께 너무나 미안합니다. 쏟아지는 비난에도 묵묵히 일을 하고 있는 우리 임직원 여러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합니다"라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양 대표는 "더 이상 YG와 소속 연예인들, 그리고 팬들에게 저로 인해 피해가 가는 상황은 절대 없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오늘부로 YG의 모든 직책과 모든 업무를 내려놓으려 한다"고 말하면서도 "현재의 언론보도와 구설의 사실관계는 향후 조사 과정을 통해 모든 진실이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이며 결백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 비아이(왼쪽), 한서희.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출처l한서희SNS

앞서 한서희는 지난 4일 권익위에 비아이가 마약 혐의로 수사 선상에 올랐으나, 경찰이 YG와 유착관계로 비아이를 수사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공익신고서를 제출했다.

이와 관련해 한서희는 14일 자신의 SNS에 "사실 전 제 이름이 이렇게 빨리 알려질지 몰랐다. 당황스럽고 무서운 건 사실"이라면서 "이 사건은 내 인성과 별개로 봐주길 간곡히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여러분들에게 비호감인 거 잘 알고 있다. 다 내가 스스로 만든 이미지인 것도 맞다. 하지만 이 사건은 별개로 봐줘야 한다. 내게 초점을 맞추면 안 된다. 정말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또 자신은 "(마약) 판매가 아니라 교부"라며 "교부에 대해 재조사가 이뤄진다면 성실희 조사받을 것"이라고도 밝혔다. 그는 "양현석이 이 사건에 직접 개입하며 협박한 부분, 경찰 유착들이 핵심 포인트"라고 말했다.

14일 인터넷매체 디스패치는 지난 2016년 비아이와 한서희 간 마약 사건에 대해 보도했다. 특히 위너 이승훈의 개입 정황과 한서희가 이와 관련해 공익신고를 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는데, 보도에 따르면, 한서희는 최근 '버닝썬 사태'를 보며 답답했다며 YG의 잘못을 밝혀낼 기회라고 생각해 감수하고 해당 내용을 알렸다고 전했다.

한서희의 공익신고를 대리한 방정현 변호사도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양현석 대표가 한서희를 불러 '우리 아이들이 그런 일로 경찰서 불려다니는 게 싫다. 그러니까 진술을 번복해라. 그러면 충분히 사례를 해주고 변호사 선임해주고, 너는 어떤 일이 있어도 처벌받지 않게 해주겠다'고 했다"며 "한서희는 굉장히 무서웠고, 그렇게 하지 않으면 자기한테 굉장히 큰 해가 올까봐. 처벌을 안 받게 해준다는 말을 믿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또 방 변호사는 "한서희에 따르면 더 많은 연예인의 이름이 거론된다. 추측일 수 있는데 다른 연예인들도 그런 마약을 했다는 정황이 있는데 그걸 오히려 주기적으로 (회사에서) 관리를 한다"고 주장했다.

▲ 양현석.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한서희는 이같은 폭로를 하게 된 배경을 '버닝썬 사태'에 답답함을 느껴서라고 말했다. 이는 그가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의 촉발자인 빅뱅 출신 승리에 청구된 구속영장이 기각, 관련 후폭풍을 염두에 두고 한 발언으로 관측된다.

최근 YG를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빅뱅 출신 승리로 한바탕 시끄러웠다. 소소하게는 빅뱅 지드래곤 열애설과 탑의 군복무와 관련해서도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는 등 YG는 계속해서 화제의 중심에 섰다. 그럼에도 YG 소속 아티스트들은 유의미한 성적을 기록하면서 인기를 끌고 있는 현실에 한서희가 해당 내용을 폭로 했을 거라는 추측이 나왔다.

양현석이 모든 것을 내려놓고 진실을 밝히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가운데, 경찰은 조만간 양현석을 소환 조사하겠다는 입장이다. 계속되는 의혹과 함께 YG가 봉착한 이 난관을 어떻게 해결할지 주목된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press@spotnv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