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보좌관' 김갑수, 이정재에 "우리 함께 청와대 가야지" 달콤살벌한 제안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6월 14일 금요일

▲ JTBC '보좌관'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JTBC '보좌관' 김갑수가 원내대표 사퇴를 촉구 당했다. 

14일 방송된 JTBC '보좌관'에서는 장태준(이정재)이 강선영(신민아)에게 뒤통수 맞았다.

태준은 송희섭(김갑수)의 수석 보좌관으로 희섭을 원내대표로 만들었다. 하지만 연인인 선영이 말도 없이 희섭의 원내대표 사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TV를 통해 이 사실을 알게 된 태준은 매우 당황했고, 희섭에게 수모를 당했다.

하지만 희섭은 "태섭아, 우리 청와대 함께 가야지. 여기서 발목 잡혀서 쓰겠냐?"라고 말하며 태준에게 사태를 해결할 것을 권했다.

태준은 급히 선영을 찾았다. 선영은 "운만 띄우라고 해서 급하게 기자회견만 연 거야"라고 상황을 전했으나 추가 기자회견이 열릴 거란 사실에 태준의 마음은 급해질 수밖에 없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