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로듀스X101' 이진혁, 실력+인성으로 증명한 '베네핏의 이유'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19년 06월 15일 토요일

▲ '프로듀스X101' 이진혁. 출처| Mnet '프로듀스X101' 방송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이진혁이 남다른 실력과 인성으로 포지션 평가 1위를 차지했다. 

14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X101'에서는 연습생들의 최종 포지션 평가 순위가 공개됐다. 

이진혁, 권희준, 우제원, 이원준, 이유진, 픽은 랩X댄스 포지션으로 '거북선'을 선보이게 됐다. 이들은 대부분이 보컬을 담당하는 연습생들이었고, 그나마도 연습 기간도 매우 짧은 '초보 연습생'으로 위기를 예고했다. 

결국 이진혁이 팀의 키를 잡게 됐다. 보이그룹 업텐션으로 데뷔, 연예계 활동 경험이 있는 이진혁은 랩, 댄스 포지션에도 능숙하지 못하고, 연습 기간까지 짧은 '외인구단' 같은 멤버들을 어쩔 수 없이 이끌게 됐다. 

이진혁은 공평하게 '거북선' 파트를 분배하려고 했다. 또한 랩에 멤버들의 생각을 직접 담으려고 했다. 그러나 멤버들은 그런 이진혁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하고 책임을 회피하려 했다. 게다가 안무 구성, 랩 가사 작사까지 모든 책임을 이진혁에게 떠미는 모습이었다. 

▲ '프로듀스X101' 이진혁. 출처| Mnet '프로듀스X101' 방송 캡처

결국 이진혁은 "솔직히 진짜 많이 참고 있다. 나도 힘든데 언제까지 너희 힘든 걸 계속 잡고 있어야 하느냐"고 폭발하며 연습생을 나왔다. 제작진과 마주앉은 이진혁은 "제가 다 짊어진 건 알고 있다. 그렇다고 팀원들이 나를 이해해주는 것도 아니고, 내가 뭘 어디까지 끌고 갈 수 있겠냐"며 "베네핏 못 받고 떨어지면 데뷔를 할 수 없게 되니 당연히 슬플 거다. 그런데 더 치욕스러운 건 그런 무대를 만들고 탈락하는 것"이라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이후 이진혁은 팀원들에게 자신이 흥분한 것을 사과하고 다시 한 번 전열을 가다듬어갔다. 이진혁의 노력을 지켜보는 트레이너들조차도 "진혁이가 고생했는데 알아봐줬으면 한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진혁의 노력으로 '거북선'은 호평을 받았다. 트레이너들도 극찬했고, 무대를 지켜본 국민 프로듀서들 역시 뜨겁게 환호했다. '거북선'을 처음부터 끝까지 만들어낸 이진혁은 1등을 차지했다. 이진혁은 "다 아이들 덕분이다. 너무 잘 따라워줘서 고맙다"고 오히려 팀원들에게 공을 돌렸다. 이진혁은 X포지션 최종 1위까지 차지, 받은 표수 200배에 베네핏 20만표까지 추가하는 기염을 토했다. 

자신이 만들고 차린 밥상에서 1위를 차지한 이진혁은 "마음 고생은 심했지만, 즐거운 무대 만들겠다는 마음으로 했다. 제게도 이런 날 온다"며 "한 번도 이런 걸로 1등 해본 적 없는데, 처음으로 1등 해보는 것 같다. 더 열심히 무대 만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