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태성♥정아라, '배우 부부' 탄생…박원·박지헌 등 축복 속 결혼 [종합]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19년 06월 15일 토요일

▲ 15일 결혼한 강태성, 정아라. 출처| 정아라 인스타그램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강태성과 정아라가 결혼했다. 

강태성(40)과 정아라(36)는 15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웨딩홀에서 하객의 축하 속에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의 결혼식은 주례 없이 비공개로 진행됐다. 사회는 KBS1 '비켜라 운명아'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박윤재가 맡았고, 축가는 박원, V.O.S 박지헌, 야다 출신 장덕수가 불러 결혼으로 '인생 2막'을 여는 두 사람을 축하했다. 

강태성과 정아라는 지인의 소개로 자연스럽게 가까워져 연인으로 발전했고, 서로에 대한 배려심에 끌려 1년 6개월 간의 교제 끝에 결혼했다. 

▲ 15일 결혼한 강태성. 정아라. 출처| 정아라 인스타그램

이날 결혼식에는 평소 두 사람과 친분이 두터운 하객들이 참석해 이들의 새출발을 축하했다. 이들은 1년 6개월의 만남 끝에 부부가 된 두 사람을 따뜻하게 축복했다는 후문이다. 강태성과 정아라는 하객들의 축복 속에 서로에 대한 믿음과 사랑을 약속하고 부부의 연을 맺었다. 

배우로 활동하며 다양한 필모그래피를 쌓은 두 사람은 결혼 후에도 더욱 활발한 연기 활동으로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현재 두 사람 모두 차기작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강태성은 지난 1997년 그룹 우노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강성민이라는 이름으로 부드러운 꽃미남 외모로 사랑받은 그는 지난해 강태성으로 개명하고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추노', '49일', '당돌한 여자', '유령', '청담동 스캔들', '힘내요, 미스터 김!', '블러드', '피고인', '비켜라 운명아' 등에 출연했다.

정아라는 중앙대학교 무용학과 출신으로, 드라마 '싸인', '추적자', '별별 며느리' 등으로 얼굴을 알렸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