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강인 골' 한국, 전반 4분 만에 PK 선제골…우크라이나에 1-0 리드 (전반진행)

이종현 기자 ljh@spotvnews.co.kr 2019년 06월 16일 일요일
▲ 이강인 골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우치(폴란드), 이종현 기자] 한국에 우승 기운이 몰린다. 전반 4분 만에 페널티 킥 선제골을 넣었다.

한국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에 위치한 우치 스타디움에서 우크라이나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전을 치르고 있다. 이강인이 페널티 킥 선제골을 넣으며 1-0 리드를 이어가고 있다.

정정용 감독은 공격적인 변화를 꾀했다. 3-5-2 포메이션을 유지했지만, 오세훈과 이강인이 우크라이나 골망을 노렸다. 조영욱, 김정민, 김세윤에게 화력 지원과 중원 조율을 맡겼다. 최준과 황태현을 윙백에 배치했고, 이재익, 김현우, 이지솔이 스리백에 섰다. 골키퍼 장갑은 이광연이 꼈다.

우크라이나는 수프리아하, 불레차, 치타이슐빌리가 최전방에 나섰다. 드리실류크, 하흘로프가 허리에서 공격을 지원했다. 스리백은 베스코로바이니, 본다르, 사프로노프를 배치했고, 코르니옌코와 코노플랴가 좌우 윙백을 맡았다. 골문은 루닌이 지켰다.

결승전은 결승전이었다. 탐색전은 짧았다. 우크라이나가 이광연 골키퍼가 나온 걸 보고 로빙 슈팅을 시도했다. 전반 2분 비디오판독시스템(VAR)을 가동했고, 페널티 킥이 선언됐다. 전반 4분 이강인이 침착하게 골을 넣으며 리드를 안겼다.

스포티비뉴스=우치(폴란드), 이종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