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20]VAR로 웃을 줄 알았는데…운이 없었던 굴절이 희비를 갈랐네

이성필 기자 elephant37@spotvnews.co.kr 2019년 06월 16일 일요일

▲ VAR(비디오 판독)까지는 좋았지만, 굴절로 실점의 빌미를 제공한 것은 아까웠다.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이성필 기자] 결승까지 큰 도움이 됐던 비디오 분석(VAR)이 이번에도 도우미가 됐지만, 굴절이 한국을 찔렀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츠 스타디움에서 예정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에서 1-3으로 패하며 사상 첫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 한국은 VAR로 도움을 많이 받았다. 특히 세네갈과 8강전에서는 7번이나 VAR이 오가는 등 정신없이 치렀고 3-3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2로 이겨 4강에 올랐다. 특히 승부차기 오세훈(아산 무궁화)의 킥 과정에서 골키퍼가 미리 움직인 것이 확인, 다시 차서 골을 넣으며 분위기를 바꿨다.

에콰도르전에서도 후반 막판 오프사이드를 정확하게 확인했고 한국은 1-0 승리를 지키며 사상 첫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공정함이 무기인 VAR로 웃은 셈이다.

결승전에서도 VAR는 경기 분위기를 바꿨다. 전반 2분 김세윤이 이강인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파고드는 과정에서 다닐로 베스코로바이니에게 걸려 넘어졌다. 이후 우크라이나 공격이 멈췄고 주심은 VAR을 시도했다.

확인 결과 김세윤이 페널티지역 안에서 베스코로바이니의 발에 걸려 넘어진 것이 확인됐다.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이강인이 키커로 나서 왼발로 골대 오른쪽 구석을 갈랐다. 경기 주도권을 가져갈 수 있는 유리한 조건이 만들어졌다.

물론 34분 프리킥 수비 과정에서 아깝게 블라디슬라프 수프랴하에게 실점하며 전반을 1-1로 마쳤다. 운이 따르지 않았다. 오세훈이 코너킥을 걷어냈고 김세윤이 볼을 잡아 다시 잘라내는 과정에서 맞고 굴절, 수프랴하에게 전달됐고 골이 됐다. 그래도 분명한 것은 페널티킥 골이 있었기 때문에 후반 경기 운영을 좀 더 다양하게 할 힘을 얻었다는 점이다.

후반 8분 역습에 의한 굴절로 이뤄졌다. 김세윤에게 맞고 흘러 수프랴하가 골을 넣었다. 다소 지쳐 있었던 한국 수비진이 따라가지 못했다. 아까운 한 번의 경합에서 밀린 것이 실점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을 충분히 공부했다. 이후 한국은 잘 버텼지만, 마지막 한 방이 부족했고 패하며 눈물의 준우승을 차지했다.

스포티비뉴스=이성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