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서희는 YG연습생 출신 아냐, 소속 가수들과 친분 때문에 오해"[종합]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 한서희. 출처| 한서희 인스타그램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비아이 마약 의혹을 공익 제보한 아이돌 지망생 한서희가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소속이라는 보도에 대해 YG 측이 "전혀 아니다"라고 밝혔다.

YG는 17일 오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제보자로 알려지고 있는 A씨는 YG 연습생 출신이 전혀 아니다"라며 "몇몇 언론에 정정을 요청했으나, 잘못된 정보로 보도가 지속되고 있어, 보도자료를 통해 다시 한 번 정확한 사실 관계를 밝힌다"고 강조했다.

한서희는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의 마약 투약 의혹을 국민권익위원회에 비실명으로 공익제보한 인물이다. 그러나 이데일리 보도를 통해 실명이 드러나 앞서 한서희가 연루된 사건과 이번 제보가 중첩되면서 논란이 가속화되고 있다.

이는 한서희가 앞서 빅뱅 탑과 대마초를 함께 구매 및 투약한 혐의로 집행유예 및 사회봉사, 벌금 처분을 받은 이력이 있기 때문이다.

MBC 오디션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 출신인 한서희는 신원이 알려지기 전까지 모 기획사 연습생 출신으로 데뷔를 준비 중이라는 소식이 알려진 바 있다.

그러나 이번 사건의 보도와 함게 한서희가 위너의 이승훈과도 격의없이 대화를 하는 내용이 공개되면서, 빅뱅과 아이콘, 위너까지 세 그룹 멤버들과 모두 친분을 쌓았기에 한서희가 YG 연습생 출신이라는 오해가 기정사실화 된 것이다.

YG 출신은 아니지만 앞서 한서희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데뷔한 걸그룹 멤버들과 함께 식사하는 사진을 공개하며 "연습생 동기들"이라고 칭한 바 있어, 이들과 같은 기획사에 소속되어 있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한편 이번 논란으로 비아이는 아이콘을 탈퇴하고 소속사 YG와도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대표 프로듀서 양현석과 대표이사 양민석 역시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는 말을 남기고 동반 퇴진을 선언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