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상이몽2' 최불암, 김민자 향한 직진♥ "집념과 노력이 미인을 얻게 했다" 러브스토리 고백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 '동상이몽2'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결혼 50년 차 배우 최불암과 김민자 부부가 라이머 안현모 부부와 만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1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는 최불암, 김민자 부부가 라이머, 안현모 부부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불암으로부터 김천소년교도소에 초대된 라이머, 안현모 부부는 김민자와 전화통화를 하게 됐다. 최불암은 김민자와 통화 후 안현모를 바꿔줬고 이에 김민자는 선뜻 출연에 응했다.

이날 김민자와 최불암은 결혼 50주년을 맞이했다며 첫 만남을 회상했다. 최불암은 "방송에서 보고 수소문 해서. (김민자의) 출몰 지역 접수 후 대기했다. 매점이었다. 너무 떨렸다. (김민자가 일행에게) '다 먹었으니 가자'라고 하더라. 그 때 내가 일어나서 몰래 계산을 했다. '누구신데 계산을 하느냐' 묻길래 '최불암입니다' 라고 하고 자리를 비켰다"라고 말했다.

최불암의 이야기에 라이머는 "굉장히 직진남이셨다"라고 치켜세웠다. 이에 최불암은 "그렇게 연애를 4년 하고 만났다. 집념과 노력이 미인을 얻게 했다"라며 연애 시절을 돌이켰다.

김민자는 "(최불암의) 조건이 너무 나빴다. 외아들, 홀어머니, 수입도 없었다. 남편감으로 0점이었다. 주변에서 결사 반대 했었다. 친한 친구들은 나를 안 보기도 했고, 가족도 싫어했다. 나도 갈등이 많이 있었다"라고 말했고 최불암은 "이 이야기를 50년 만에 처음 듣는다"라며 김민자를 바라보며 경청해 눈길을 끌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