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더 짠내투어' 규현 "tvN의 아들? 모두의 아들 되고 싶다"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 18일 오전 tvN '더 짠내투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환하게 웃고 있는 규현.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규현이 'tvN의 아들'이라는 수식어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슈퍼주니어 규현은 18일 오전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라마다서울신도림호텔에서 열린 tvN '더 짠내투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모두의 아들이 되고 싶다"고 더 많은 예능 활약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규현은 '더 짠내투어'에서 한치의 오차 없는 여행 플래너로 활약할 예정이다. 군 전역 후 '더 짠내투어', '강식당2', '신서유기7' 등 tvN 예능에 연이어 출연을 확정한 규현은 'tvN의 아들'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공교롭게도 그렇게 됐다. tvN이라서 '더 짠내투어'를 선택한 것도 아니다. 하다보니 우연히 기회가 온 것 같다"면서도 "방송사를 가리지 않는다. tvN의 아들보다 모두의 아들이 되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더 짠내투어' 출연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규현은 "저는 여행을 좋아해서 여행 프로그램이 나오면 챙겨보는 편"이라며 "일도 하면서 못 가본 곳도 구경할 수 있지 않을까, 1석 2조로 일도 여행도 즐길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서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규현은 '더 짠내투어' 촬영의 장점으로 '몰아찍기'를 꼽았다. 규현은 "한달에 3박 4일만 몰아서 힘들면 한 달 동안 마음 편하게 할 수 있을 것 같다. 개인적으로 몰아서 힘든 걸 좋아한다. 몰아서 일하고 한 달 여유를 즐기는 느낌이 정말 마음에 들었다. 선택에 큰 도움을 줬다"고 말했다.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로는 동방신기의 최강창민을 선택했다. 규현은 "함께 여행을 가고 싶은 멤버는 동방신기 최강창민 씨다. 힘든 일정을 덜 궁시렁거리면서 여행할 수 있을 것 같아서 같이 가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더 짠내투어'는 지난 2017년부터 방송돼 시청자들의 사랑받았던 '짠내투어'의 새로운 시즌. '짠내투어'의 원조 터줏대감 박명수에 새 멤버 한혜진, 이용진, 슈퍼주니어 규현이 합류해 '가성비'와 '가심비'를 넘나드는 여행을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17일 첫 방송을 마쳤고,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