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상이몽2' PD "추자현♥우효광, 우리의 시그니처…100회 녹화 눈물바다"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 추자현-우효광 부부(왼쪽부터).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김동욱 PD가 100회를 기념해 '동상이몽2'를 다시 찾은 '추우커플' 추자현-우효광 부부의 뒷이야기를 전했다.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을 연출하는 김동욱 PD는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합정동에서 열린 100회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녹화 현장이 눈물바다였다"고 가족 같았던 녹화 분위기를 자랑했다. 

지난 2017년 7월 10일 방송을 시작한 '동상이몽2'는 오는 24일 대망의 100회를 맞이한다. 24일부터 '동상이몽2'는 100회를 기념해 부부들의 '홈 커밍데이' 특집을 진행한다. 첫 주자로는 추자현-우효광 부부가 나선다. 혼인신고 후 결혼식을 올리지 않고 살았던 두 사람은 최근 아들 바다 군의 돌잔치와 함께 정식 결혼식을 올렸다. 아들의 돌잔치와 부부의 결혼식을 함께 올리는 '겹경사'를 맞았던 두 사람은 '동상이몽2'를 통해 웃음과 감동이 함께 한 현장을 최초로 공개한다.

김동욱 PD는 "100회를 다 함께 했던 스태프들이라 저희도 VCR을 보자마자 울었다. 녹화 현장이 눈물바다였다. 두 분이 '동상이몽'으로 시작해서 대중 분들께 많은 사랑을 받았고, 저희도 두 분 덕분에 많은 사랑을 받았다. 저희한테도 두 분이 시그니처 같다"고 말했다. 

▲ 추자현-우효광 부부(왼쪽부터). 제공| SBS

최영인 부본부장은 "두 분이 탄탄대로 같지만 출산 과정에서 어려운 일도 있었다. 그런 이야기가 예능을 통해 처음 공개된다. 결혼 생활이 기본적으로는 행복한 것이지만 높낮이가 있을 것이다. 여러 의미의 눈물이었던 것 같다"고 '추우커플'의 100회 특집을 귀띔했다.

이어 "바다 얼굴을 공개할 수 있도록 선뜻 공개를 하게 해주셨다. 바다가 처음 태어났을 때의 영상도 공개될 예정이라 시청자 분들이 많이 관심 가져 주실 것 같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은 오는 24일부터 7월 15일까지 총 4주간 방송 100회를 기념해 '홈 커밍데이' 특집을 진행한다. 101회부터 103회까지는 시청자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확대편성돼 1시간 앞당긴 오후 10시부터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