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비스' 린지 "투애니원 최종 후보였다" MC산다라박과 남다른 인연 고백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 MBC EVERY1 '비디오 스타'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MBC EVERY1 '비디오 스타' 린지와 산다라박의 남다른 인연이 전해졌다.

18일 방송된 MBC EVERY1 '비디오 스타'에서는 린지가 투애니원 최종후보였다고 밝혔다.

'피에스타' 출신이었던 린지는 MC 산다라박과 남다른 인연이 있다고 밝혔다. 린지는 과거 투애니원 최종후보였던 것. 놀라운 사실에 김숙은 산다라박에게 "아까 대화도 안 섞었지?"라고 짓궃은 농담을 건넸다.

린지는 공민지, CL, 박봄, 산다라박, 스피카 김보형, 린지가 최종 후보였다고 말했다. 당시 몇 명이 데뷔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완전한 "서바이벌이었다"라며 데뷔를 위해 노력했던 때를 회상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날로 린지는 산다라박과 마지막 인사를 했던 날이라며, 최종 멤버에서 탈락한 후 위로의 포옹을 하던 순간 산다라박이 눈물을 흘렸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산다라는 CL·박봄·공민지는 분위기상 이미 멤버로 확정되어 있었다며 밝혔다. 산다라와 린지는 최종 후보 라이벌 관계였던 것. 산다라 박은 지금 약간 소름돋고 그때 생각하니 눈물이 날 거 같다고 고백했다.

한편, 남우현의 특별 게스트로 성종이 등장해 폭로를 이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