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비스' 남태현X켄X린지X남우현, 악마들의 솔직 토크…'매력부자' 켄의 대활약[종합S]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 MBC EVERY1 '비디오 스타'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MBC EVERY1 '비디오 스타' 뮤지컬 '메피스토' 주역들이 등장했다.

18일 방송된 MBC EVERY1 '비디오 스타'에서는 인피니트 남우현·빅스 켄·남태현·린지의 솔직한 토크가 전파를 탔다.

이 날 방송에서는 '아이돌 데빌즈' 특집 답게 전직·현직 아이돌이 모인 만큼 서약서 싸인부터 남다른 아이돌미를 뽐냈다. 남우현은 서약서를 내민 김숙에게 자연스럽게 "이름이 뭐예요?"라고 물었고, 즉석 사인회가 진행되었다.

가장 먼저 진행된 코너는 '시키면 다 한다'였다. 모든 게스트가 적극적으로 참여한 가운데 눈에 띄게 웃음을 자아낸 건 남태현이었다. 남태현은 비스 2회차 출연인 만큼 솔선수범 애교송, 까꿍, 섹시랩 등에 도전했다. 특히 섹시랩에서는 남다른 끼로 박나래의 무한 사랑을 받았다.

남우현과 켄은 뮤지컬 '메피스토'의 주연으로서 즉석에서 무대를 준비했다. 눈빛부터 변하며 '심판하리라'를 열창한 남우현과 켄에 MC들은 모두 집중하며 감탄했다. 남태현 또한 무대를 선보였으나 중요한 부분은 편집되어 나오지 않았다.

이외에도 켄은 뮤지컬과 달리 빅스는 그만두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춤 실력이 뛰어나지 않아 레오에게 자주 혼나 많이 힘들었다는 것. 거기다 탈모가 있었다고 솔직하게 고백하며, 치료 방법을 자세히 풀었다. 특히 "스트레스를 받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하는 한편 스트레스의 원인이 레오라며 '스트레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린지는 투애니원 최종 멤버로 산다라박과 반갑게 재회했다. 하지만 같은 멤버였던 차오루는 준비된 예능인이라며 계산된 예능을 한다고 폭탄발언 했다.

마지막으로 '시키면 다 한다'로 남우현과 켄이 무제한 개인기로 승부해, 켄이 개인기 1등을 차지했다. 춤&노래 코너에서도 켄의 매력은 여전했다. 흥과 끼를 모두 잡아 스테이지를 종횡무진하며 움직였다. 놀라는 MC들에게 켄은 "회사에서 예능을 많이 안 내보내준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토론회에서도 진지한 어휘력을 보인 켄은 결국 최종 1위를 차지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