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현장] LG 수비 실험…1루수 이형종-3루수 신민재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 LG 신민재가 데뷔 후 처음으로 '핫코너'에 들어갔다. 이형종은 1루수 미트를 들었다. ⓒ LG 트윈스
[스포티비뉴스=대구, 신원철 기자] LG가 4점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무너졌다. 4번 타자 토미 조셉이 몸에 맞는 공 여파로 교체된 뒤에는 수비 실험이 잇따랐다. 이형종이 데뷔 후 처음으로 1루수로 나왔고, 점수 차가 벌어지자 신민재가 3루수로 뛰었다. 

LG 트윈스는 18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서 5-12로 크게 졌다. 3회초까지 4-0으로 앞서다 삼성의 홈런포를 당해내지 못했다. 이학주(3회) 다린 러프(4회) 구자욱(5회) 김헌곤(7회)에게 홈런을 허용했다. 

이날 류중일 감독은 변칙적인 선수 기용을 실험했다. 조셉이 3회 몸에 맞는 공으로 교체된 뒤 1루수로 김용의를 투입했다. 여기까지는 평소와 같은 방식. 그런데 6회 전민수를 대타로 투입한 뒤의 결정이 예상을 벗어났다. 

김재율의 대타로 나간 전민수가 좌익수로 들어가고, 1루수였던 김용의가 3루수를 맡았다. 1루에는 이형종이 들어갔다. 이형종은 지난달 2일 경기 전 '잠시' 1루수로 훈련을 받은 적은 있지만 내야수로 실전에 나선 적은 없었다. 이형종은 7회까지 1루수로 뛰었다. 

5-12로 점수 차가 벌어진 8회초 대타로 출전한 신민재는 이어진 수비에서 3루수로 투입됐다. 신민재의 3루수 출전 역시 처음 있는 일이다. 김용의가 1루로 돌아가고 이형종은 중견수로 이동했다. LG는 8회 주전 유격수 오지환까지 구본혁으로 교체하는 등 수건을 던졌다.   

스포티비뉴스=대구, 신원철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