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잠실 게임노트]김재환 3타점+이형범 세이브, 두산 NC전 3연승…NC 4연패

정철우 기자 butyou@spotvnews.co.kr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 김재환이 호쾌한 스윙으로 적시타를 날리고 있다. ⓒ한희재 기자

▲ 이형범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정철우 기자]두산이 3타점을 올린 김재환의 방망이를 앞세워 NC에 역전승을 거뒀다. 최근 NC전 3연승. NC는 4연패에 빠졌다.

두산은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NC와 경기에서 3타점을 올린 김재환의 집중력과 안정감 있는 불펜 릴레이를 앞세워 10-7로 역전승을 거뒀다.

초반 경기는 NC가 달아나면 두산이 추격하는 흐름으로 이어졌다.

두산은 0-1로 뒤진 1회말 선두 타자 정수빈의 볼넷으로 기회를 만든 뒤 정수빈의 도루로 이어진 1사 2루에서 최주환의 우전 안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2사 후엔 박건우의 좌전 안타와 박세혁의 빗맞은 2루타가 이어지며 역전에 성공했다.

2회초엔 5점을 빼앗기며 승기를 내주는 듯했으나 곧바로 추격 모드로 들어갔다.

2회말 선두 타자 오재일의 우월 솔로포로 추격을 시작한 두산은 김재호의 좌전 안타와 정수빈의 볼넷, 페르난데스의 내야안타로 무사 만루를 만들었다.

이어 최주환이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며 1점을 더 따라갔다. 이후 김재환이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치며 점수 차를 다시 1점으로 좁혔다.

승부처는 두산이 5-6으로 뒤지고 있던 5회였다. 두산은 9명의 타자가 들어서 4점을 뽑으며 역전에 성공했다.

비가 내려 중단이 됐던 경기. 두산 벤치는 선두 타자 박세혁이 볼넷으로 출루하자 바로 번트를 대며 NC를 압박했다.

다음 타자 오재일이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나며 기세가 꺾이는 듯했으나 이후 갑작스런 NC 투수들의 제구 난조에 힘입어 대량 득점에 성공했다.

박세혁은 김재호의 볼넷으로 2루로 진루한 뒤 오재일의 중견수 플라이 때 3루를 밟았다. 이어 양의지의 패스트볼로 홈을 밟아 동점을 만들었다.

김재호와 정수빈은 연속 볼넷을 얻어 냈고 페르난데스가 바뀐 투수 김영규로부터 몸에 맞는 볼을 얻어 만루가 됐다.

이어 최주환이 밀어내기 볼넷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김재환의 우전 적시타가 터지며 2점을 더 달아났다.

두산 선발투수 이용찬은 6실점을 했지만 비가 내리는 가운데서도 5이닝을 버텨 내며 승리투수가 됐다.

이용찬이 마운드를 내려온 뒤에는 윤명준과 박치국, 이형범이 이어 던지며 NC의 추격을 뿌리쳤다. 이형범은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는 멀티 이닝 세이브로 팀에 힘을 보탰다.

스포티비뉴스=잠실, 정철우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