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톡]'승장' 김태형 감독 "빗속에서 집중력 보인 것이 승인"

정철우 기자 butyou@spotvnews.co.kr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 김태형 감독.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정철우 기자]두산이 NC전 3연승을 달렸다.

두산은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NC와 경기에서 3타점을 올린 김재환의 활약에 힘입어 10-7로 이겼다.

승부처는 두산이 5-6으로 뒤지고 있던 5회였다. 두산은 9명의 타자가 들어서 4점을 뽑으며 역전에 성공했다.

비가 내려 중단됐던 경기. 두산 벤치는 선두 타자 박세혁이 볼넷으로 출루하자 바로 번트를 대며 NC를 압박했다.

다음 타자 오재일이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나며 기세가 꺾이는 듯했으나 이후 갑작스런 NC 투수들의 제구 난조에 힘입어 대량 득점에 성공했다.

박세혁은 김재호의 볼넷으로 2루로 진루한 뒤 오재일의 중견수 플라이 때 3루를 밟았다. 이어 양의지의 패스트볼로 홈에 들어와 동점을 만들었다.

김재호와 정수빈은 연속 볼넷을 얻어냈고 페르난데스가 바뀐 투수 김영규로부터 몸에 맞는 볼을 얻어 만루가 됐다.

이어 최주환이 밀어내기 볼넷을 또 얻어내며 역전을 만들었다. 이후 김재환의 우전 적시타가 터지며 2점을 더 달아났다.

경기 후 김태형 두산 감독은 "비가 와 경기가 중단되며 분위기가 어수선했는데 우리 선수들이 끝까지 집중력 잃지 않고 잘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