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불청' 김태우, 이의정♥최민용 러브라인에 "주례 서겠다" 서약 완료 [종합S]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 '불타는 청춘'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유부남 청춘' 김태우가 멤버들의 '결혼 전도사'로 나섰다.

18일 방송된 SBS 예능 '불타는 청춘'에서 015B 멤버 김태우가 출연했다. '불청 콘서트' 이후 오랜만에 자리한 그의 모습에 멤버들은 모두 반가워하며 즐거워했다.

김태우는 "유부남으로 출연한다. 결혼 8년차다"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지난 콘서트를 회상하며 오랫동안 노래와 활동을 안했는데 그날 시간들이 그립고 재밌었다, 친구들이 보고 싶었다"며 출연 이유를 전했다.

바리스타 자격증까지 땄다는 김태우는 직접 로스팅을 해 멤버들에게 커피를 내려줬다. 항상 아내를 아침마다 커피 타준단 말에 김정균은 놀라워했고, 김태우는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계속해 아내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김태우는 "나중에 결혼해 보면 알 것이다. 이 사람이 굶을까봐 걱정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는 모습이 너무 예뻐서 사랑스럽게 봤다. 아내가 '자는 것도 예쁘지?'라고 묻더라"라고 말했고 이 말에 모든 멤버들은 "닭살이 돋는다"라며 힘겨워했다. 권민중은 김태우의 모습에 눈물을 흘리며 "너무 감동적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태우는 멤버들을 위해 치킨 카레를 메뉴로 선정했다. 멤버들과 함께 요리를  시작했다. 그는 닭을 손질하며 "나는 닭다리를 상당히 좋아한다. 그런데 결혼하고 나서는 아내를 위해 가슴살만 먹었다"라며 또다시 애정 스토리를 이어갔다.

이의정은 "나는 '결혼할래?' 보다 '우리 아기랑 같이 같은 곳 볼까'하고 뽀뽀해주면 좋다"고 말했다. 이어 권민중도 동의하며 "맞다. 같이 있자는 진심이 느껴지는 것"이라 하자, 홍석천은 "그러니까 너희 둘이 당하는 거다. 제발 정신좀 차려라"라며 일침을 놓아 모두의 배꼽을 잡게 했다.

이에 최민용은 이의정을 감싸며 "귀엽구만 왜 그러냐"고 했고, 홍석천이 "경운기 하나 받아먹겠다고, 너도 정신차려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더불어 김태우는 러브라인이 형성된 최민용과 이의정을 보고 "나 주례봐도 되냐"며 기습질문을 했다. 이의정과 최민용은 얼결에 동의했고 그들의 동의에 멤버들은 "인정한 거냐"며 몰아가 웃음을 더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