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악플의 밤' 김종민 "설리, 가장 최적화된 MC…악플에 의연"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 '악플의 밤' MC 김종민. 제공| JTBC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방송인 김종민이 '악플의 밤'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종민은 오는 21일 첫 방송되는 JTBC2 '악플의 밤'에 출연한다. 최근 첫 녹화를 마친 김종민은 "독특한 예능"이라고 '악플의 밤'을 소개하며 시청자들에게 기대를 당부했다.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인터넷과 SNS의 발달로 악플 문제가 시대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는 점에 착안한 프로그램으로, 스타들은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들을 오프라인으로 꺼내 올려 이에 대해 허심탄회한 속마음을 밝힐 예정이다.

김종민은 "자신의 악플을 직접 낭송한다는 컨셉이 독특했다"라며 강렬했던 첫 느낌을 밝혔다. "댓글을 자주 보진 않지만 제가 나온 기사의 댓글은 훑어보는 편"이라는 김종민은 "현장에서 악플을 읽으니 시청자들과 대화하는 느낌이 들어 신기했다. 걱정을 많이 했는데 마음이 훨씬 편안하고 친근했다"라고 말했다. 

김종민은 '악플의 밤'에 가장 최적화된 MC로 설리를 꼽았다. 김종민은 "설리가 SNS 상에서 설전도 많았고 핫했는데 '악플의 밤'에 나온다고 했을 때 약간 놀랐다"며 "설리가 악플을 직접 읽으면서 상처받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오히려 굉장히 의연하게 잘 했다. 우리 중에 가장 최적화 된 MC는 설리였다"고 설리의 무한 활약을 예고했다.

이어 김종민은 "이제는 악플러 분들과 함께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악플의 밤'을 통해 악플러 분들과 친하게 지내고 싶다"며 "악플도 좋다. 하지만 이왕이면 악플보다는 질책, 따뜻한 조언과 선플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JTBC2 '악플의 밤'은 오는 21일 오후 8시에 첫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