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CJ그룹, 베트남 태권도 지속적 후원으로 K-Culture 확산

정형근 기자 jhg@spotvnews.co.kr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 CJ National Youth Taekwondo Championship 개최 기자간담회에서 CJ베트남 김중현 부장이 연설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라오까이 문화관광청 부국장 Nguyen Thai Hoa, 베트남태권도협회 부국장 Vu Xuan Thanh, 베트남체육총국 국제협력국장Le Thi Hoang Yun, VTV Cable 사장 Bui Huy Nam, CJ베트남 인사총괄 김중현부장) ⓒCJ그룹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CJ그룹이 17일 베트남 체육 총국에서 'CJ 내셔널 유스 태권도 챔피언십' 미디어데이를 열고 본격적인 대회 출범을 알렸다. 

이번 행사에는 베트남 체육 총국 국제협력국장, 베트남 태권도 협회 부회장 등 관계자 및 33개의 베트남 현지 미디어가 참석했다.  CJ그룹은 베트남 체육 총국과 MOU를 체결하고, CJ그룹의 베트남 활동 및 스포츠 후원 현황을 둘러봤다. 또한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7월 7일부터 13일까지 1주일 동안 베트남 라오카이에서 개최되는 'CJ 내셔널 유스 태권도 챔피언십'은 베트남 최초로 해외 기업이 내셔널 타이틀을 보유한 태권도 대회다. 

베트남 태권도 협회 관계자는 “현재 베트남에서는 전국 체전, 체육총국장기, 태권도협회장기 등의 전국대회는 존재하지만 해외기업에서의 내셔널 타이틀 사용은 지양했다. 하지만 2012년부터 지속된 CJ와의 오랜 태권도 후원을 인연으로 최초의 해외기업 내셔널 타이틀 확보라는 이례적인 결정을 내렸다. 태권도 신흥 강국으로 부상 중인 베트남 현지에서 본 대회는 베트남 태권도 발전에 큰 초석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베트남에서 태권도의 인기는 상당하다. 2019년 베트남 태권도 인구는 약 342만 명이다. 가라데, 유도뿐만 아니라 베트남 국기인 Viet Vo Dao, 베트남 전통 무술 Vo Co Truyen를 제치고 격투 개인종목 국민 선호도 1위를 차지했다.

베트남 태권도 국가대표 투엔(現 세계랭킹 13위)은 현지 최초 올림픽 태권도 종목 금메달을 목표로 2020년 도쿄 올림픽을 겨냥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국가대표 응언은 베트남 최고의 스포츠 선수에게 주어지는 상인 ‘빅토리컵 올해의 신인선수상’을 수상해 국민적 관심을 받고 있다.

CJ그룹 관계자는 'CJ 내셔널 유스 태권도 챔피언십'은 금년 라오카이 대회를 시작으로 하노이, 호치민, 다낭 등 베트남 주요 도시에서 대회를 개최함으로써 베트남 내 태권도 활성화에 기여하고, 향후 동남아시아 최초 태권도 국제대회 개최를 목표로 지속적인 베트남 태권도 후원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CJ그룹은 베트남 내의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알리고 장기적, 지속적으로 CSV 활동을 진행하는데 있어 2012년부터 베트남 태권도 여자 국가대표팀 후원을 시작했다. 국내 유명 코치를 섭외하여 베트남 현지에 파견, 대표팀을 맡아 실력을 향상 시키고, 세계적인 선수들과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국내외 전지 훈련 및 해외 대회 참가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2017년에는 여자 대표팀뿐만 아니라 남자 국가대표팀으로의 후원을 확대해 베트남을 태권도 신흥 강국으로 이끌어 나가고 있다.

CJ그룹 관계자는 “대한민국 국기이자 대표적인 한류 컨텐츠인 태권도의 우수성과 정신을 널리 전파함과 동시에 K-Culture를 확산하여 베트남 태권도 발전과 한류 열풍을 위해 계속해서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