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헐거워진 왼쪽 라인…완패에도 빛난 레프트백 이현식

박대현 기자 pdh@spotvnews.co.kr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 2019년 한일정기전에서 레프트백 이현식이 악전고투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스포티비뉴스=도쿄, 박대현 기자] 한국 남자 핸드볼 대표 팀이 일본에 완패했다.

후반 중반 수비 조직력이 크게 흔들렸다. 연속 대량 실점으로 와르르 무너졌다. 10년째를 맞은 한일정기전에서 사상 첫 패를 기록했다.

대표 팀 주전 레프트백 이현식(27, SK호크스)은 악전고투했다. 분위기가 완전히 일본으로 넘어간 상황에서도 어려움을 무릅쓰고 싸웠다. 

올해 정기전에서 가장 뛰어난 마무리 능력을 보여 준 한국 선수였다.

한국은 19일 일본 타치가와 타치히 경기장에서 열린 일본과 2019년 한일정기전에서 27-35로 졌다. 최근 급성장한 일본에 힘 한 번 못쓰고 무릎을 꿇었다. 

전반까지는 12-12, 동점으로 팽팽했다. 그러나 후반 10분께부터 걷잡을 수 없이 수비가 흔들렸다. 속공으로만 연속 4실점하는 등 밸런스가 붕괴돼 일본에 완패 빌미를 제공했다.

이현식은 다양한 루트로 점수를 뽑았다. 왼쪽 코너에서 러닝 슛과 9m 중거리 슛, 1인 속공 등으로 차곡차곡 득점을 쌓았다.

후반 1분쯤 코트 중앙에서 시원한 중거리 슛으로 일본 골망을 갈랐다. 16-20으로 끌려가던 후반 12분 무렵에는 단독 속공으로 추격 불꽃을 태웠다.

전반적으로 발이 무거웠던 이날 한국에서 가장 경쾌한 컨디션을 보인 공격수였다.

레프트백 남성욱(충남체육회)과 박광순(하남시청)이 부상으로 빠져 헐거워진 대표 팀 왼쪽 라인에 단비를 뿌렸다. 골 결정력과 활동량 모두 흠이 적었다. 

한국은 비록 크게 졌지만 이현식이 코트 위서 보인 활약은 빛이 바라지 않았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