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연애의 맛2' 송가인, 소개팅 앞둔 숙행 연애코치로 나섰다…"남자는 허벅지"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6월 20일 목요일

▲ '연애의 맛2'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연애의 맛2'의 숙행이 송가인에게 이상형을 전했다.

20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2'에서는 숙행의 소개팅이 그려졌다.

숙행은 이날 자신의 나이에 대해 "만 40세다"라며 "나이가 너무 많지 않느냐"라며 걱정했다. 이어 숙행은 '미스트롯' 동료 숙행과 만나 소개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송가인은 숙행에 "처음에 만나면 뭐 하고 싶냐"고 물었다. 이에 숙행은 "뭘 좀 먹고 싶다. 백숙?"이라고 말했다. 이에 송가인은 "무슨 백숙이냐"고 질색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송가인은 "연인이랑 등산을 가봐야 한다고 하더라"면서 "산에 오르면서 힘들 때 성격이 나온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숙행은 "그럼 체력도 나오겠네"라고 했다. 이를 들은 송가인은 "남자는 허벅지가 튼실해야 한다"고 말하며 웃음을 더했다.

송가인은 숙행에게 "언니는 남자를 볼때 어떤 게 가장 중요하냐"라고 물었고 숙행은 "뽀뽀가 잘 맞아야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송가인은 부끄러워하며 "나 언니랑 이런 이야기는 좀 하기 싫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