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분 만에 터진 이동국 행운골’ 전북, 수원에 1-0 리드(전반 종료)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9년 06월 23일 일요일

▲ 이동국이 행운의 골을 터뜨린 후 미소를 짓고 있다.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전주, 박주성 기자] 이동국의 행운의 골이 터졌다.

전북현대는 23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9 17라운드에서 수원삼성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홈팀 전북은 4-1-4-1 포메이션이다. 최전방에 이동국, 2선에 티아고, 한승규, 정혁, 이비니가 배치됐다.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최영준, 포백은 이주용, 김민혁, 최철준, 명준재, 골문은 송범근이 지킨다.

원정팀 수원은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한의권, 타가트, 유주안이 전방에 섰고 홍철, 사리치, 신세계, 박형진이 중원을 구성했다. 스리백은 고명석, 양상민, 구자룡이 지켰고 골키퍼 장갑은 노동건이 꼈다.

득점은 이른 시간 터졌다. 전반 1분 노동건이 걷어낸 공이 이동국 머리에 맞았고, 그대로 골라인을 통과했다. 행운의 골이었지만 노동건의 킥이 너무 낮았다.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보던 모라이스 감독도 어리둥절하며 득점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했다.

전반 6분 이동국의 발리 슈팅은 수비에 막혔다. 수원도 반격을 시도했다. 전반 11분 홍철은 한의권과 원투패스 후 크로스를 올렸지만 수비에 막혔다. 전반 13분 티아고는 기습적인 슈팅으로 골문을 노렸지만 크게 떴다.

전반 17분 명준재는 거친 태클로 사리치를 넘어뜨려 경고를 받았다. 경기 주도권은 전북이 잡았다. 수원은 역습으로 전북의 뒷공간을 노렸다. 전반 21분 타가트의 헤딩 슈팅은 밖으로 벗어났다. 전반 25분 한승규는 태클로 경고를 받았다

노동건은 상당히 불안했다. 백패스가 나올 때는 불안하게 걷어냈다. 남은 시간 전북은 계속해서 수원을 몰아붙였지만 추가골 없이 전반은 전북의 1-0 리드로 끝났다.

스포티비뉴스=전주, 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