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 REVIEW] ‘이동국 행운골’ 전북, 수원과 1-1 무…선두 탈환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9년 06월 23일 일요일

▲ 이동국 골 ⓒ연합뉴스

▲ 타가트 골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전주, 박주성 기자] 전북현대와 수원삼성이 비겼다.

전북과 수원은 23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9 17라운드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전북은 승점 37점으로 FC서울과 같지만 다득점에서 앞서며 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수원은 8위를 유지했다.

홈팀 전북은 4-1-4-1 포메이션이다. 최전방에 이동국, 2선에 티아고 한승규 정혁 이비니가 배치됐다.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최영준, 포백은 이주용 김민혁 최철준 명준재,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원정팀 수원은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한의권 타가트 유주안이 전방에 섰고 홍철 사리치 신세계 박형진이 중원을 구성했다. 스리백은 고명석 양상민 구자룡이 지켰고 골키퍼 장갑은 노동건이 꼈다.

득점은 이른 시간에 터졌다. 전반 1분 노동건이 걷어낸 공이 이동국 머리에 맞았고, 그대로 골라인을 통과했다. 행운의 골이었지만 노동건의 킥이 너무 낮았다.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보던 모라이스 감독도 어리둥절하며 득점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했다전반 6분 이동국의 발리 슈팅은 수비에 막혔다.

수원도 반격을 시도했다. 전반 11분 홍철은 한의권과 원투패스 후 크로스를 올렸지만 수비에 막혔다. 전반 13분 티아고는 기습적인 슈팅으로 골문을 노렸지만 크게 떴다전반 17분 명준재는 거친 태클로 사리치를 넘어뜨려 경고를 받았다.

경기 주도권은 전북이 잡았다. 수원은 역습으로 전북의 뒷공간을 노렸다. 전반 21분 타가트의 헤딩 슈팅은 밖으로 벗어났다. 전반 25분 한승규는 태클로 경고를 받았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 ⓒ한국프로축구연맹

노동건은 불안했다. 백패스가 나올 때는 불안하게 걷어냈다. 남은 시간 전북은 계속 수원을 몰아붙였지만 추가골 없이 전반은 전북의 1-0 리드로 끝났다. 후반이 시작되자 수원은 한의권을 빼고 바그닝요를 투입했다. 전북은 티아고, 김민혁을 빼고 홍정호, 로페즈를 넣었다.

후반 2분 바그닝요의 크로스를 타가트가 슈팅으로 이었지만 송범근이 슈퍼세이브로 막았다. 후반 6분 양상민은 로페즈의 얼굴을 가격해 경고를 받았다. 후반 8분 로페즈의 크로스를 이비니가 떨어트렸고 한승규의 슈팅이 나왔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 17분 이동국은 빠른 돌파 후 위협적인 크로스를 올렸다. 후반 17분 이주용은 바그닝요를 거칠게 밀어 경고를 받았다. 후반 21분 정혁은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골문을 두드렸다. 후반 24분 홍철의 기습적인 슈팅은 크게 벗어났다.

후반 26분 수원의 동점골이 터졌다. 타가트가 빠른 돌파로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만들었고 간결한 슈팅으로 해결했다. 후반 30분 바그닝요도 빠른 돌파로 일대일 상황을 만들었지만 이번에는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다급한 전북은 후반 31분 한승규를 빼고 김신욱을 투입했다. 경기가 막판으로 흐를수록 양 팀 선수들은 거칠게 상대를 몰아붙였다. 후반 41분 로페즈의 헤딩 슈팅은 그대로 나갔다. 후반 막판 로페즈는 불안한 터치로 공을 제대로 잡지 못했다. 경기 막판 김신욱의 극장골이 나왔지만 비디오 판독을 통해 골은 취소됐다.

스포티비뉴스=전주, 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