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Talk] 이임생 감독, “축구는 실수의 연속”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9년 06월 23일 일요일
▲ 이임생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전주, 박주성 기자] 이임생 수원삼성 감독이 경기 소감을 전했다.

전북현대와 수원삼성은 23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9 17라운드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전북은 승점 37점으로 FC서울과 같지만 다득점에서 앞서며 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수원은 8위를 유지했다.

경기 후 이임생 감독은 전반에 전략적으로 수비적으로 경기를 했다. 갑자기 초반에 이른 실점을 했다. 다행히 선수들이 후반에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줘 감사하다며 경기 소감을 전했다.

교체로 들어온 바그닝요에 대해서는 바그닝요는 부상 후 몸이 안 올라오다가 개인적으로 재활을 했다. 훈련을 열심히 해줬다. 준비하는 동안 몸이 올라온 걸 느꼈다. 오늘 좋은 경기력을 보여줘 감독으로서 만족한다고 밝혔다.

노동건의 실수에 대해서는 축구는 실수의 연속이다. 실수가 적은 팀이 승리하는 경기다. 이번 계기로 이런 실수로 안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스포티비뉴스=전주, 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