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Talk] ‘행운의 골’ 이동국, “축구하면서 이런 경험은 처음”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9년 06월 23일 일요일

▲ 이동국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전주, 박주성 기자] 이동국이 멋적은 미소를 지었다.

전북현대와 수원삼성은 23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9 17라운드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전북은 승점 37점으로 FC서울과 같지만 다득점에서 앞서며 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수원은 8위를 유지했다.

경기 후 이동국은 맷집은 좋다. 학교 다닐 때 많이 맞아서 괜찮았다며 웃었다. 이어 공이 날아온 상황만 봤고 맞은 후 보니 공이 들어가고 있었다. 축구를 하다가 이런 경험은 처음이다. 공에 맞아본 경험은 많아 아프지 않았다. 상대 골키퍼가 더 세게 차야 아팠을텐데 연습을 해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이동국은 골이 들어간 기쁨에 세리머니도, 크게 아픈 척도 하지 못했다. 이동국은 그렇게 골 넣고 대단한 세리머니를 기대한 것 같은데 그건 상대방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것 같아서 그냥 있었다. 그저 우리가 경기를 리드하면서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경기를 했다고 밝혔다.

전북은 예상치 못한 골 이후 추가골이 나오지 않아 힘든 경기를 했다. 이동국은 상대는 전반에 철저한 수비 위주의 경기를 했다. 0-1로 뒤지는 상황에서도 압박이 없이 지키는 경기, 후반에 승부를 걸려고 하는 느낌을 받았다. 우리도 1-0 리드에서 급하지 않게 신중한 경기를 했다고 밝혔다.

노동건과 한 이야기에 대해서는 특별하게 한 이야기는 없었다. 괜찮냐고 물어보기는 했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스포티비뉴스=전주, 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