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원희, 성형설 쿨하게 인정…"사실은 사실이니까" [종합]

정유진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 고원희가 '성형설'에 쿨하게 대응했다. 출처l고원희 SNS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배우 고원희는 쿨했다. 그가 자신을 둘러싼 '성형설'에 신경쓰지 않는다고 말한 것. 보편적인 '여배우' 답지 않는 그의 '사이다' 발언이 누리꾼들의 마음을 움직이고 있다. 

고원희는 24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2TV 월화극 '퍼퓸' 기자간담회에서 "(성형설을) 신경쓰지 않는다"며 "사실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당초 드라마 첫 방송 직후 고원희의 달라진 얼굴 탓에 '성형설'이 불거진바. 이와 관련, 고원희는 "뭐라고 답변을 해야 될지 모르겠는데 크게 신경을 쓰지 않았다. 사실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오히려 '작품에 누가 되는게 아닐까?' 걱정이 들었다. 성형설이 나오지 않게끔 더 열심히 해서 연기로 보여주겠다"고 답해, 쿨한 면모를 보였다. 

▲ 고원희가 '성형설'에 쿨하게 대응했다. 출처l고원희 SNS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고원희의 '사이다' 발언이 "속 시원하다"고 말하고 있다. 또한 오히려 작품에 민폐일까봐 걱정하는 그의 '프로'정신에 박수를 보내고 있는 상황. 

'성형설'은 여배우 이미지에 자칫 마이너스가 될 수 있다. 그러나 그에 연연치 않는다는 고원희의 태도에 '주체적인 여성'으로 보인다는 중론이 일고 있다. 사람들 잣대에 자신을 재단하지 않는 그의 신념와 고정된 '미'와 사람들의 '왈가왈부'에 집착하지 않는다는 입장이 누리꾼들의 마음을 움직인 것. 

'퍼퓸'은 창의적으로 병들어버린 천재 디자이너와 지옥에서 돌아온 수상한 패션모델, 내일 없이 살던 두 남녀에게 찾아온 인생 2회 차 기적의 판타지 로맨스. 고원희는 극 중에서 하재숙과 2인 1역으로, 헌신한 가정을 빼앗기고 절망에 빠진 아줌마에서 모델이 된 민재희로 열연한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pres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