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상이몽2' 추자현 출연 "우블리는 끝나고 이제 윤블리의 시대" 윤상현 치켜세워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6월 24일 월요일

▲ '동상이몽2'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연기자 추자현이 윤상현의 육아 실력을 높이 샀다.

24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추자현이 오랜만에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추자현은 직접 제작진과 출연진을 위해 새벽부터 샌드위치를 만들어 왔음을 전하며 먼저 추연진들에게 하나씩 나누어줬다. 특히 추자현은 "김구라, 서장훈이 집밥을 잘 못 챙겨 먹으니까"라며 둘을 더 살뜰히 챙겼다.

이날 MC 김숙은 충격적인 제보를 들었다면서 추자현이 우효광보다 윤상현을 선택한 얘기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추자현은 "효광 씨는 명함도 못 내민다. 효광 씨가 러블리하고 다정다감한 건 있는데 가정을 이끄는 가장으로서는 우블리는 끝났다. 거품이 다 빠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육아는 윤상현 씨다. 이제는 윤블리의 시대"라며 윤상현의 세 남매 육아 실력을 치켜세웠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