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상이몽2' 윤상현♥메이비 '가족송' 완성…저작권은 누가 가질까?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 '동상이몽2'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윤상현 메이비 부부가 '가족 송' 녹음을 완료했다.

24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윤상현 메이비 가족이 '가족 송'을 만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상현은 메이비와 아이들을 이끌고 녹음실을 찾았다. 가족 송 녹음을 위해서였다. 녹음 중 메이비가 가사를 개사하려고 하면 윤상현은 "왜 내가 쓴 가사를 다 바꾸려고 하나? 저작권 때문에 그런가?"라고 장난스럽게 물었다. 경력이 많은 작곡가인 메이비는 "저작권 그냥 다 가져가라"라며 욕심을 내려놓았다.

그들의 모습에 갑자기 출연진들도 "정말 저작권은 누가 가지냐"라고 물었다. 왜냐하면 작사에는 첫째 딸 나겸 양의 의견도 들어갔기 때문. 한참 논쟁이 벌어지자 김구라는 "누구면 어떤가. 다 윤씨네 것인 걸"이라고 정리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나겸 양의 부모님을 빼닮은 놀라운 노래 실력이 전파를 타 눈길을 끌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