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경호, 8월 UFC 241에서 2연승 겨냥…韓파이터 올여름 줄줄이 출전

이교덕 기자 lkd@spotvnews.co.kr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 강경호가 오는 8월 미국 애너하임으로 향한다. 다시 2연승을 노린다.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격투기 전문 기자] '미스터 퍼펙트' 강경호(31, 부산 팀매드)가 오는 8월 미국 애너하임으로 향한다. UFC 241에서 브랜든 데이비스(29, 미국)와 맞붙는다.

미국 종합격투기 뉴스 사이트 MMA 정키는 "강경호와 데이비스가 오는 8월 18일 애너하임 혼다센터에서 열리는 UFC 241에서 맞붙기로 했다"고 지난 22일 보도했다.

강경호는 UFC에서 입대 전 2승 1패 1무효 전적을 쌓았고 2016년 12월 전역 후엔 2승 1패 했다.

지난해 8월 히카르도 하모스에게 1-2 판정패했지만, 지난 2월 이시하라 데루토를 리어네이키드초크로 잡았다. 다시 연승을 노린다.

총 전적 15승 8패 1무효. 스피릿MC 리얼리티 쇼 '고 슈퍼 코리안'에서 이름과 얼굴을 알렸고, 로드FC에서 밴텀급 챔피언에 오른 바 있다.

▲ 브랜든 데이비스는 UFC 페더급에서 1승 3패로 부진하다가 올해 밴텀급으로 내려와 승리했다.

데이비스는 2017년 7월 컨텐더 시리즈를 통해 UFC와 계약했다. 페더급에서 자빗 마고메드샤리포프에게 니바로 지는 등 1승 3패로 부진하다가 올해 밴텀급으로 내려왔다.

지난 4월 랜디 코스타를 리어네이키드초크로 이기고, 강경호와 마찬가지로 2연승을 겨냥한다. 총 전적 10승 5패.

강경호는 키 175cm. 데이비스는 윗 체급에서 내려온 만큼 키 178cm로 체격 조건이 좋다.

UFC 241 메인이벤트는 챔피언 다니엘 코미어와 도전자 스티페 미오치치의 헤비급 타이틀전이다. 앤서니 페티스와 네이트 디아즈의 웰터급 경기, 요엘 로메로와 파울로 코스타의 미들급 경기가 예정돼 있다.

UFC 한국 파이터들은 올여름 줄줄이 옥타곤으로 출격한다.

밴텀급 손진수가 다음 달 21일 UFC 온 ESPN 4에서 마리오 바티스타와 맞붙는다. 페더급 최승우는 일주일 뒤인 다음 달 28일 UFC 240에서 개빈 터커와 경기한다.

라이트급 마동현은 오는 8월 4일 UFC 온 ESPN 5에서 스캇 홀츠맨과 맞붙는다.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격투기 전문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