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파 REVIEW] '22.1세' 일본, 에콰도르와 1-1 무승부…조별리그 탈락

김도곤 기자 kdg@spotvnews.co.kr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 탈락한 일본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일본이 조별 리그에서 탈락했다.

일본은 25일(한국 시간) 브라질 미네이랑에서 열린 2019 코파 아메리카 C조 조별 리그 3차전에서 에콰도르와 1-1로 비겼다.

일본은 조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코파 아메리카는 각 조 1, 2위와 3위 팀 중 상위 2팀이 8강에 진출하는데 일본은 3위 중 가장 성적이 낮아 진출에 실패했다. 에콰도르는 조 최하위로 탈락했다. 두 팀 중 이기는 팀은 8강에 진출할 수 있었지만 비기며서 모두 탈락했다. 

일본은 이번 대회를 내년 자국에서 열리는 도쿄 올림픽 대비를 위해 평균 나이 22.1세의 어린 선수들로 구성했다.

일본은 4-4-2 진영으로 공격은 구보, 오카자키, 미드필드는 나카지마, 아티쿠라, 시바사키, 미요시, 수비는 스기오카, 도미야스, 우에다, 이와타가 출전했다. 골문은 가와시마가 지켰다.

에콰도르는 4-1-4-1 진영으로 최전방에 발렌시아를 두고 미드필드는 이바라, 멘데스, 오레후엘라, 메나, 그루에소가 출전했다. 수비는 , 라미레스, 미나, 아르볼레다, 벨라스코가 배치됐다. 골키퍼 장갑은 도밍게스가 꼈다.

전반 15분 일본의 선제골이 나왔다. 오카자키에게 가는 패스를 막기 위해 골키퍼가 나와 걷어냈고, 이 공은 나카지마에게 갔다. 나카지마는 빈 골대로 공을 차 넣어 선제골을 터뜨렸다. VAR이 있었지만 골로 인정됐다.

일본의 선제골 후 에콰도르가 주도권을 잡고 경기를 압도했다. 전반 23분 발렌시아가 골대 바로 앞에서 한 슈팅이 가와시마 손에 걸렸다. 전반 28분 이바라의 슈팅도 수비에 걸렸다.

▲ 구보 타케후사
▲ 선제골을 넣은 나카지마
계속해서 골문을 두드린 에콰도르는 전반 35분 동점을 만들었다. 아르볼레다의 슈팅이 가와시마의 손에 걸렸으나 맞고 나온 공을 메나가 밀어 넣어 동점을 만들었다.

일본은 전반 37분 구보가 감각적인 슈팅을 했으나 도밍게스의 선방에 막혔고, 전반 30분 나카지마의 슈팅도 골대 위로 벗어났다.

후반 초반은 에콰도르가 주도했으나 좀처럼 골문을 열지 못했다. 후반 17분 교체 투입된 프레시아도의 헤더는 골대 위로 넘어갔다.

일본도 마찬가지로 결정력 부족이 드러났다. 후반 21분 우에다의 헤더는 키퍼 정면으로 향했고, 에콰도르는 후반 32분 벨라스코의 중거리 슈팅으로 반격했으나 골대 옆으로 살짝 벗어났다.

일본은 후반 41분 나카지마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으나 슈팅은 골키퍼 정면으로 힘 없이 굴러갔다.

결국 추가 득점이 나오지 않았다. 에콰도르는 후반 추가 시간 프레시아도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아 슈팅했으나 골대를 비켜갔다. 일본은 경기 종료 직전 쿠보가 골을 넣었으나 오프사이드로 취소됐고 경기가 종료되면서 두 팀 모두 탈락했다.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