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뽕특집① 자랑스러운 우리흥 #프리미어리그 #챔피언스리그

김동현 기자 kdh@spotvnews.co.kr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스포티비뉴스=김동현 기자] "이제 시즌은 끝났다. 우리는 다시 우승을 위해 도전해야 한다. 다음 시즌은 더욱 잘해야 한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직후 손흥민은 토트넘 팬들과 약속을 했다. 2018-19시즌을 통해 많이 배웠고, 다음 시즌에는 더 나은 결과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손흥민의 2018-19시즌은 대단했다. 국가대표로 쏠쏠한 활약을 펼쳤고, 토트넘에선 케인의 공백을 완벽히 메우며 팀의 파랑새로 자리 잡았다. 

올 시즌 손흥민이 기록한 20골에는 첼시전 50m 질주 득점, 홋스퍼 스타디움 첫 번째 득점 등 기억에 남는 리그 득점이 많았다. 하지만 챔피언스리그 활약상을 빼놓고 이번 시즌 손흥민을 설명할 수는 없다.

조별 리그에서 한 골도 넣지 못하며 침묵했던 손흥민은 토너먼트 시작과 동시에 180도 달라졌다. '꿀벌군단'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 16강 1차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리며 '양봉업자' 별명의 진가를 드러냈다.

맨시티와 8강 1차전에선 반전을 만들었다. 최근 3경기에서 한 번도 승리하지 못했던 토트넘은 펩의 전술에 압도적으로 밀리고 있었다. 모두가 맨시티의 승리를 예상할 때 손흥민은 차이를 만들었다. 에릭센의 패스를 끝까지 살린 손흥민은 중거리 슛으로 상대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 득점으로 UEFA 공식 MOM에 선정되는 기쁨도 누렸다.

정점은 맨시티와의 2차전이었다. 이른 시간에 실점해 자칫하면 경기 흐름을 내줄 뻔했지만, 팀엔 손흥민이 있었다. 채 5분도 지나지 않은 시간에 연속 득점을 터트리며 다시 리드를 안겼다. 팀이 8강에서 기록한 4골 중 3골을 책임지며 명실상부 토트넘의 에이스임을 증명했다.

이후 아약스와의 4강전에서 숨을 고른 손흥민은 리버풀과의 결승전에서 팀의 공격을 주도하며 날카로운 활약을 보였지만 아쉽게도 빅이어를 들진 못했다.

이렇게 손흥민은 2018-19시즌 챔피언스리그 총 12경기 4골 1도움을 기록하며 시즌을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