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연애의 참견' 한혜진, "연애가 커뮤니티 도구였네" 짜증 지수 폭발[TV포커스]

정유진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 25일 방송하는 '연애의 참견' 예고가 공개됐다. 제공lKBS조이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참견러'들을 제대로 폭발시킨 역대급 '고구마' 연애담이 안방극장을 강타한다.

25일 방송하는 KBS조이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45회에서는 스튜디오를 분노로 가득 차게 한 최악의 남자친구를 소개한다.

특히 매주 현실적인 이야기로 많은 이들의 공감을 샀던 한혜진은 “맛을 봐버렸네”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고, 김숙도 “이 느낌 알지”라며 함께 허탈함을 느꼈을 정도라고 해 사연에 대한 궁금증이 상승하고 있다.

이날 스튜디오에는 4년 동안 알콩달콩 연애를 했고 성격 등 모든 면에서 잘 맞는 남자친구와 자연스럽게 결혼까지 생각하며 만난 사연 속 주인공의 안타까운 이야기가 공개된다. 특히 남자친구는 기념일마다 감동적인 이벤트까지 챙겨 오랜 만남을 유지할 수 있었다고.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그에게 숨겨진 충격적인 진실이 드러나자 참견러들의 짜증 지수도 폭발했다는 후문이다.

상상도 하지 못했던 남자친구의 충격적인 진실은 이들의 연애의 모든것이 세세하게 적혀있는 연애일지 였던 것. 이에 한혜진은 “커뮤니티에 올리는 도구로만 생각하는 거지. 더 이상 여자친구도 뭣도 아닌 거예요”라며 촌철살인 참견을 한다고 해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이에 사연 속 주인공의 남자친구가 4년간의 연애 일대기를 기록한 진심은 무엇인지 25일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참견러들을 충격에 빠트린 개념없는 남자친구의 만행 사연은 25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KBS 조이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에서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pres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