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윌랜드, 키움전 3⅓이닝 11피안타 6자책점 '5패 위기'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 KIA 투수 조 윌랜드 ⓒKIA 타이거즈

[스포티비뉴스=고척돔, 고유라 기자] KIA 타이거즈 우완투수 조 윌랜드가 대량 실점했다.

윌랜드는 2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3⅓이닝 11피안타(1홈런) 5탈삼진 2볼넷 7실점(6자책점)을 기록했다. 시즌 5패 위기에서 교체됐다.

윌랜드는 1회 1사 1,2루에서 박병호, 장영석을 연속 삼진 처리하며 위기에서 벗어났다. 그러나 2회 박동원에게 2루타, 임병욱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고 실점했다. 무사 2루에서 이지영이 유격수 실책으로 출루하는 사이 임병욱도 득점했다.

윌랜드는 송성문의 2루수 옆 내야안타로 무사 1,2루에 몰린 뒤 김규민을 삼진, 김하성을 뜬공 처리했으나 이정후에게 1타점 적시타를 내줘 추가 실점했다.

팀이 3회초 2점을 내 2-3으로 추격했다. 윌랜드는 3회 1사 후 박동원에게 볼넷을 내준 것을 시작으로 임병욱, 이지영, 송성문에게 3연속 안타를 맞았다. 2사 1,3루에서는 김하성에게 1타점 적시타를 추가로 허용했다.

윌랜드는 4회 선두타자 박병호에게 좌월 솔로포를 맞았다. 이어 장영석에게도 중견수 왼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내줬고 결국 1사 2루에서 교체됐다. 투구수는 84개(스트라이크 53개+볼 31개)였다.

스포티비뉴스=고척돔, 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