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정에서 이긴' 울산의 각오 "승리로 8강 확정한다"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 김인성, 김도훈 감독(왼쪽부터) ⓒ울산 현대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울산 현대가 우라와 레즈를 누르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울산은 26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리는 2019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우라와와 격돌한다. 원정 1차전에서 2-1 승리를 거둔 울산은 이미 8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에 올랐지만 방심은 없다.

김도훈 감독은 "내일 경기는 정말 중요한 경기다. 16강 통과를 위해 정신적으로도 많이 준비했고, 반드시 이기도록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어 "부상한 선수는 없다. 원정에서 힘든 경기를 하고 왔다. 잘한 부분도 있지만 안 된 부분도 있었는데 미팅에서 선수들과 부족한 점을 채우기 위해 준비했다. 나 또한 우리 선수들을 믿고 경기에 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울산은 2골의 원정 골과 승리를 안고 경기에 나선다. 우라와는 2골 이상을 넣고 승리해야 반전을 노릴 수 있다. 김 감독은 "상대가 공격적으로 나올 것을 예상하고 있다. 공격을 막는 것보다 우리가 잘할 수 있는 공격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울산은 지난 맞대결에서 안정적으로 나선 전반전보다 공세로 나선 후반전 우라와를 날카롭게 공략하며 경기를 잡았다.

함께 인터뷰에 나선 공격수 김인성도 "작년 16강에서 1차전을 이기고 2차전을 져서 탈락했는데 올해는 방심하지 않고 끝까지 최선을 다해 8강에 진출하겠다"면서 각오를 다졌다.

울산은 K리그 경기를 한 번 쉬면서 체력을 아꼈다. 김 감독은 "선수들의 피로회복에 좋은 기회였다. 우리가 잘했던 부분을 상기시키며 준비했다. 부족했던 부분도 보완하며 준비했기 때문에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자신감을 나타냈다.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