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잠실 게임노트]김광현 QS+최정 연타석 20호, SK 4연승…LG 3연패

정철우 기자 butyou@spotvnews.co.kr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 SK 에이스 김광현이 25일 잠실 LG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곽혜미 기자

▲ SK 이재원이 25일 잠실 LG전에서 4회 역전 투런 홈런을 친 뒤 환하게 웃으며 홈을 밟고 있다.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정철우 기자]SK가 선발 김광현의 역투와 홈런 3방을 몰아치며 4연승 행진을 달렸다.

SK는 2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 경기에서 6이닝 동안 3실점(2자책점)으로 호투한 선발 김광현과 연타석포를 몰아 친 최정의 홈런포를 앞세워 8-3으로 이겼다. 최근 4연승. LG는 3연패했다.

승부처는 5회말이었다. LG는 1-6으로 뒤진 5회말 집중력을 보이며 반전의 기회를 만들었다.. 하지만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선두 타자 구본혁이 좌전 안타로 출루한 뒤 이천웅이 중전 안타를 치며 무사 1, 3루를 만들었다. 이어 정주현이 유격수 땅볼을 때려 2-6.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이형종이 좌전 안타를 날려 다시 1, 3루 기회를 잡았다. 다음 타자 김현수가 유격수 플라이로 물러나며 기세가 꺾이는 듯했으나 채은성의 유격수 땅볼 때 SK 유격수 김성현이 공을 흘리며 한 점을 더 쫒아갔다.

유강남의 큰 땅볼이 내야안타가 되며 만루로 찬스가 불어났다. 한 방이 터져 나온다면 승부의 방향을 알 수 없는 곳으로 끌고 갈 수도 있었다.

하지만 오지환이 2루 땅볼로 물러나며 더 이상 추격하지 못했다.

SK는 2-1로 앞선 5회초 선두 타자 고종욱이 우익 선상으로 흐르는 3루타를 치며 기회를 만들었다.

다음 타자 한동민이 중전 적시타를 뽑아 달아나는 점수를 만들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SK는 한번 잡은 찬스를 놓치지 않았다. 곧바로 최정이 좌익 선상으로 떨어지는 3루타를 쳤고 1사 2, 3루에서 로맥이 우전 안타를 터뜨려 한동민과 최정을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다.

이어 김강민이 좌중간에 떨어지는 안타로 출루했고 계속된 1사 1, 3루에서 이재원의 유격수 땅볼 때 로맥이 홈을 밟으며 6점째를 뽑았다. 7회와 9회에 터진 최정의 연타석 솔로 홈런 이날 경기의 쐐기포였다.

연타석 홈런은 시즌 18호 통산 1035호 시즌 3호, 최정 개인 통산 18호 기록이었다.

선취점은 LG가 올렸다.

LG는 0-0이던 2회말 채은성이 중전 안타로 출루한 뒤 유강남이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로 채은성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하지만 머지않아 SK의 반격이 이어졌다. SK는 4회초 이재원의 투런 홈런으로 승부를 뒤집은 뒤 5회 추가점을 내며 LG와 차이를 벌렸다.

SK 선발 김광현은 6이닝 동안 안타를 10개나 맞았지만 투구수를 최소화하는 효율적 투구를 앞세워 6이닝 3실점(2자책점)으로 시즌 9승(2패)째를 따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정철우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