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바람이 분다' 감우성, 김하늘과 재회 후 혼절…섬망-기억상실 더욱 심해졌다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 '바람이 분다'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바람이 분다' 감우성이 김하늘과 재회했지만 또다시 쓰러졌다.

25일 오후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에서는 권도훈(감우성)이 이수진(김하늘)의 도움으로 병원으로 향한 모습이 그려졌다.

권도훈은 이수진이 해준 음식을 먹으며 "맛있다"며 빙긋 웃었다. 이어 "그대로다"라고 말했고 이수진은 "보고 싶었다"라며 진심을 전했다. 권도훈은 이수진에게 "내가 널 얼마나 힘들게 보냈는데 왜 왔어?"라고 물었다. 그 말에 이수진은 말을 잇지 못할 정도로 눈물만 흘렸다.

이수진은 집 밖으로 나가 권도훈과 나눈 대화를 회상했다. 이어 다시 권도훈 집으로 향해 권도훈을 찾았지만, 권도훈은 약을 쏟은 채 바닥에 쓰러져 있었다. 놀란 이수진은 급하게 권도훈을 병원으로 데리고 갔다.

한편, 이수진은 의식을 회복한 권도훈을 향해 "나는 앞으로 당신을 보살펴 줄 사람이다"라고 소개했다. 주치의는 이수진에게 "앞으로도 섬망증세가 더욱 심할 것"이라며 현재 상태가 몹시 심각하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