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바람이 분다' 김하늘 "감우성과 함께 하겠다" 굳은 다짐…박효주 만류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 '바람이 분다'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바람이 분다' 김하늘이 지인들의 만류에도 알츠하이머인 감우성과 함께할 것을 선언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에서는 이수진(김하늘)을 말리는 친구 조미경(박효주)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전 남편 권도훈(감우성)의 상태를 모두 알게 된 이수진을 찾아 권도훈의 병실을 찾은 조미경은 이수진도 함께 걱정했다. 그러나 미경에게 수진은 "도훈 씨 곁에 있을 거다"라고 선언했다. 이에 조미경은 "처음엔 견디겠지만 얼마나 가겠어. 평생 자신 있어? 네가 누군지도 모를 거고 아무것도 기억 못 하고 대소변도 못 가릴 거야"라고 안타까워했다.

하지만 이수진은 "도훈 씨는 아람이 아빠다"라고 말하며 굳은 다짐을 보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