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내의맛' 송가인, 연예인 드림카 탑승 "다른 연예인들 베이지색 시트 부러웠다"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 TV조선 '아내의 맛'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TV조선 '아내의 맛' 송가인이 새 차를 타고 기뻐했다.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송가인의 차가 바뀌었다.

송가인은 바뀐 차를 보자마자 신나서 소리쳤다. 연예인들의 드림카를 타게 된 송가인은 "새 차 어때?"라고 스텝들에게 자랑하며 새 차 냄새가 난다, 시트 색이 너무 예쁘다 라며 문틈 사이로 보이는 베이지색 시트의 연예인들이 매우 부러웠다고 고백했다.

또 어릴 적부터 차 멀미가 있어 새 차 냄새를 힘들어했으나, 이 차는 멀미도 안 난다고 매우 들떠했다.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만족스러워하던 송가인은 차내 TV를 켰으나 "전기세 나강께"라며 바로 꺼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