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네이마르, 무릎 꿇고 돌아와도 용서 못해" 전 바르사 선수 일갈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19년 06월 26일 수요일
▲ 네이마르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캄프누에 무릎을 꿇고 들어오더라도 네이마르를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네이마르는 지난 2017년 FC바르셀로나를 떠나 파리생제르맹(PSG)으로 이적했다.  리오넬 메시의 그림자에서 벗어나 자신의 진가를 입증하길 원하며 구단에 공식적으로 이적을 요청했다. 2014-15시즌 트레블의 주역이었지만 이별 과정이 그리 아름답지는 않았다. 당시 기록한 이적료는 역대 최고인 2억 2200만 유로(약 2922억 원).

PSG에 합류했지만 바라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는 매번 탈락했다. 에딘손 카바니, 킬리안 음바페 등 다른 선수들과 불화설도 있었다.

네이마르가 원한 것은 바르사 복귀. 스페인과 프랑스의 여러 매체들은 네이마르가 메시와 수아레스 등 동료들과 꾸준히 연락을 취했으며 돌아가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언제나 네이마르는 '판매 불가'라고 외치던 PSG의 자세에도 변화가 생겼다. 나세르 알 켈라이피 회장은 '프랑스풋볼'과 인터뷰에서 "선수들은 이전보다 더 많은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면서 "더 이상 슈퍼스타의 행동을 원하지 않는다"면서 네이마르에게 적절한 제의가 들어온다면 이적을 고려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네이마르의 복귀 협상이 벌어지지만 여기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네이마르가 이미 바르사와 좋지 않게 이별한 전력이 있기 때문이다. 스페인 스포츠 신문 '스포르트'가 26일(한국 시간) '엘 치링기토'를 인용해 바르사의 전 선수 로보 카라스코의 강력한 반대 의사를 보도했다.

카라스코는 1978년 바르사 1군에 합류해 1989년까지 활약한 인물이다. 바르사에서 출전한 경기만 무려 297경기. 진정한 바르사 팬이라고도 할 수 있는 카라스코는 "캄프누에 무릎을 꿇고 들어오더라도 네이마르를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대안은 바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이적을 공표한 앙투안 그리즈만이다. 카라스코는 우승에 대한 갈증을 중요한 요소로 꼽았다. 또한 지나치게 변덕스러운 성격을 가진 네이마르와 달리, 팀에 헌신과 약간의 분위기를 더해줄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