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라스' 홍현희X김호영X보나X도티, 알고보니 각 분야의 대통령들 [종합S]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6월 27일 목요일

▲ '라디오스타'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라디오스타'에 각 분야의 '대통령'들인 홍현희, 김호영, 보나, 도티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2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홍현희, 김호영, 보나, 도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고정MC석에 앉은 안영미는 "다신 안 볼 줄 알고 막 질렀는데 고정이 됐다. 매주 보게 생겼다"라며 '라스'와 시청자들에 고마움을 전하며 진한 딥키스를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게스트들이 등장했다. 홍현희와 김호영은 시작부터 강렬한 등장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후 자신이 가지고 온 네온색의 아이템들을 하나씩 꺼내 MC들과 매칭시키기도 했다.

'흥통령' 김호영은 "안영미씨 예의주시할 거예요. 저 자리 탐나거든요"라면서 안영미를 저격하면서도 안영미의 '음의 기운 인사법'을 벤치마킹해 웃음을 더했다.

이어 김호영은 홍현희와 제이쓴의 연애를 가장 먼저 알아챘다고 말해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김호형은 홍현희와 제이쓴의 여행 당시 제이쓴의 SNS에 올라온 침대 뒤태 사진에서 여자 향수를 포착, 누군가가 있다는 눈치를 챘다고 말했다.

이에 홍현희는 "(여자 향수가) 걸리게 찍었죠, 제가."암시하는 의미에서 그렇게 찍었는데, 캐치한 건 김호영 씨가 유일하다"고 말해 두 사람 모두 박수를 받았다.

또 홍현희는 제이쓴과의 연애 및 결혼 스토리를 전했다. 홍현희는 "이전의 남자들에겐 그렇게 돈을 많이 썼다. 일부러 명품 지갑을 사진을 찍어서 보내기도 했다. 다른 남자들은 '같이 보러 갈까?'라고 말했는데 인연은 따로 있더라. (제이쓴은) 나에게 '뭘 안해도 돼'라고 하더라"라며 감동 사연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군통령'인 우주소녀 보나는 군 위문 공연에 가면 미안해지는 이유를 고백했다. 우주소녀의 노래가 몽환적인 분위기밖에 없어서 박수치기가 힘들다는 것. 이에 보나는 치명적인 표정과 안무로 군부대 무대 재현을 했고 안영미는 군부대의 반응을 방불케 하는 포효로 환호해 폭소를 자아냈다.

'초통령' 도티는 아이돌 못지 않은 인기를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그는 "얼마 전 영화관에서 '도티 팝콘 세트'가 나왔다"며 당시 이벤트를 열었던 메인 홀에 7000명 가까이 되는 인원이 왔다는 사실을 전해 그의 놀라운 인기를 증명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