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류현진, 美 매체 선정 선발 파워랭킹 3위…1위는 슈어저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19년 06월 27일 목요일
▲ LA 다저스 류현진(왼쪽)과 워싱턴 내셔널스 맥스 슈어저.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LA 다저스 좌완 류현진이 블리처리포트 선정 선발투수 파워랭킹 3위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블리처리포트'는 27일(한국 시간) 시즌 중반에 접어든 시점에서 포지션별 파워랭킹 톱10을 공개했다. fWAR(대체선수 대비 승리 기여도)을 기준으로 삼았고, fWAR 수치가 같으면 야수는 wRC+(조정공격생산력), 투수는 xFIP(수비무관평균자책점) 수치까지 따져 순위를 매겼다. 지명타자는 대상에서 빠졌다.

류현진은 fWAR 3.3으로 선발투수 부문 3위에 올랐다. 2위 랜스 린(텍사스)과 fWAR 수치는 같았지만, xFIP에서 밀렸다고 해석할 수 있다. 1위는 fWAR 4.2를 기록한 맥스 슈어저(워싱턴)였다. 

매체는 류현진을 다가올 올스타전에 유력한 내셔널리그 선발투수 후보라고 알렸다. 류현진은 평균자책점 1.27로 메이저리그 전체 1위인 점을 강조했다. 

슈어저는 최고의 투수로 소개하며 개인 통산 4번째 사이영상 수상이 유력한 시즌이라고 예상했다. 매체는 '슈어저는 평균자책점 2.52를 기록했고, 114⅓이닝 동안 내셔널리그 최다인 삼진 156개를 잡았다. 다만 워싱턴의 성적이 좋지 않아 골치가 아플 수는 있다'고 설명했다. 

류현진과 슈어저 모두 최고의 활약을 펼치며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경쟁 구도를 그리고 있다. 류현진은 지난 25일 MLB.com 메이저리그 담당 기자 35명이 뽑은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유력 후보 1위에 올랐다. 각 기자가 3순위까지 투표하고 1위에 5점, 2위에 3점, 3위에 1점을 주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류현진은 35표 가운데 1순위 27표를 독식하며 경쟁자들을 따돌렸다.  

류현진은 올 시즌 15경기에서 99이닝 9승 1패 평균자책점 1.27 WHIP 0.84 90탈삼진을 기록하며 메이저리그 데뷔 이래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슈어저는 17경기에서 114⅓이닝 7승 5패 평균자책점 2.52 WHIP 1.03 156탈삼진을 기록했다. 경기 수 차이가 있지만, 탈삼진과 이닝을 빼면 류현진이 아직까진 우위다. 

두 선수는 6월 이달의 투수 경쟁도 펼치고 있다. 미리 보는 사이영상 경쟁 구도다. 류현진은 6월 4경기 1승 26이닝 평균자책점 0.69 WHIP 0.92 21탈삼진을 기록했고, 슈어저는 5경기 5승 37이닝 평균자책점 0.97 WHIP 0.70 54탈삼진으로 활약했다. 6월의 투수는 슈어저의 우위가 예상된다.

다음은 블리처리포트 선정 선발투수 파워랭킹 톱10

1위 맥스 슈어저(워싱턴)
2위 랜스 린(텍사스)
3위 류현진(다저스)
4위 프랭키 몬타스(오클랜드)
5위 크리스 세일(보스턴)
6위 제이콥 디그롬(메츠)
7위 루카스 지올리토(화이트삭스)
8위 호세 베리오스(미네소타)
9위 게릿 콜(휴스턴)
10위 워커 뷸러(다저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