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FA' 듀란트, GSW·NYK·BKN·LAC 행선지로 고려

이민재 기자 lmj@spotvnews.co.kr 2019년 06월 27일 목요일
▲ 케빈 듀란트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케빈 듀란트(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FA 시장에 나왔다.

ESPN은 27일(한국 시간) "듀란트가 선수 옵션 행사를 거부하고 FA 자격을 얻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지난 시즌 NBA 파이널 MVP 선정된 듀란트는 시즌 후 1+1년 계약을 맺었다. 1년이 지난 후 팀에 남을지, FA로 풀릴 수 있을지 선택하는 옵션을 포함했다. 

듀란트의 선택은 FA였다. 그는 옵션을 사용하지 않고 이번 여름 FA 자격을 얻게 되었다. 만약 팀에 남을 시 듀란트는 2019-20시즌 연봉 3150만 달러(약 364억 원)를 받게 된다.

듀란트는 장기 결장을 하게 된다. 토론토 랩터스와 2019 NBA 파이널 5차전에서 아킬레스건이 파열되는 큰 부상을 겪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듀란트를 노리는 팀은 많다. ESPN은 "듀란트는 골든스테이트뿐만 아니라 뉴욕 닉스, 브루클린 네츠, LA 클리퍼스를 행선지로 고려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듀란트는 올 시즌 평균 26.0점 6.4리바운드 5.9어시스트 1.1블록 FG 52.1% 3P 35.3%로 올-NBA 세컨드팀에 선정됐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