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턴건' 김동현도 인정…"정찬성이 큰일 했다"

박대현 기자, 이강유 기자 pdh@spotvnews.co.kr 2019년 07월 02일 화요일

[스포티비뉴스=삼성동, 박대현 기자 / 이강유 영상 기자] '스턴건' 김동현(37, 부산 팀매드)도 인정했다.

"정찬성(32, 코리안좀비MMA)이 우리나라 격투계에 큰일을 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동현은 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쎄다격투기시연회에 얼굴을 비쳤다. 시민 앞에서 테이크다운 수비와 양손 훅 등 여러 종합격투기 기술을 시범 보였다.

분위기가 유쾌했다. 입담과 실력을 고루 뽐냈다. MMA 2년 경력을 지닌 한 남성에게 초크를 걸었을 땐 관중 사이에서 탄성이 흘러나오기도 했다.

여기저기서 "'매미킴' 여전하네" "말 잘하네" 툭툭 쏟아졌다.

아흐레 전 눈부신 업셋을 거둔 동료를 호평했다. 정찬성을 향해 단순 1승 이상 임팩트를 보였다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정)찬성이가 한국 격투기 시장에 정말 큰일을 했다. 파이터를 꿈꾸는 친구는 많다. 한 만 명 정도 될까(웃음). 이 친구들을 실제 (MMA로) 끌어들이는 계기를 만들어 줬다"고 호평했다.

이어 "파이터에게 승리는 중요하다. 그거보다 중요한 게 뭐가 있겠는가. 하지만 (정)찬성이나 (최)두호처럼 UFC 한국인 파이터를 대표하는 스타가 화끈한 내용으로 이기는 것도 못지않게 중요하다. 난 그렇게 생각한다. 그래야 많은 후배가 (선배를 보면서) 꿈을 키울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 '스턴건' 김동현(사진)이 정찬성을 향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 한희재 기자
정찬성은 지난달 23일(한국 시간) 미국 그린빌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54에서 페더급 5위 헤나토 모이카노를 눕혔다. 경기 시작 58초 만에 펀치 TKO 승을 거두고 포효했다.

미국 언론도 반했다. 호평 일색이다.

ESPN은 "도대체 정찬성은 몇 번이나 부활할 셈인가. 페더급에서 잊혀질 만하면 다시 살아나 팬들 환호를 끌어 낸다"고 말했다. MMA 정키는 "코리안 좀비 커리어에서 가장 빛나는 승리로 기억될 매치"라며 높이 평가했다.

김동현 시선도 비슷하다. 이제 막 MMA 첫발을 뗀 미래 세대가 꿈을 품을 수 있는 멋진 경기였다고 밝혔다.

"당장 생계가 어려워도 후배들이 꿈을 포기하지 않았으면 한다. 대나무도 땅속에 6년을 버틴다고 하지 않나. (그런 인고 세월을 보내다) 바깥으로 싹을 틔웠을 때 하루에 10cm 넘게 큰다고 한다. 조금만 버텨 주기를 바란다. (정찬성처럼) 한 방에 역전하는, 국민께 기쁨을 줄 수 있는 파이터로 성장하길 부탁드린다"고 힘줘 말했다.

최근 방송가를 종횡무진 누빈다. 이 탓에 은퇴설이 고개를 들었다.

일축했다. 김동현은 "훈련을 게을리하지 않고 있다. 50세까지 은퇴는 없다"며 선을 그었다.

"전쟁을 해야만 꼭 군인인가. 전쟁을 안 하더라도 평소에 (전시를 대비해) 훈련을 계속한다면 그 사람은 군인이다. 언제 있을지 모를 전쟁을 준비하는 무사처럼 나 역시 운동을 꾸준히 하고 있다. 쉰 살까지 링에서 내려올 생각이 없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 이강유 영상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