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FC] '체급 전향 실패' 락홀드, 512일 만에 복귀전서 패배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19년 07월 07일 일요일

▲ 루크 락홀드가 쓰러졌다. 초반 기세를 이어 가지 못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전 미들급 챔피언이 제대로 자존심을 구겼다.

루크 락홀드는 7일(한국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티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39 메인 카드 2번째 경기에서 얀 블라코비츠에게 펀치 연타를 맞고 2라운드 1분 39초 만에 KO 패배를 당했다.

전 미들급 챔피언 락홀드가 라이트헤비급으로 체급을 올린 후 갖는 첫 경기였다. 락홀드는 요엘 로메로와 미들급 잠정 타이틀전 패배 후 512일 만의 복귀전을 펼쳤다. 

당초 락홀드는 지난해 UFC 230에서 크리스 와이드먼과 2차전을 가질 예정이었다. 하지만 부상으로 경기가 취소됐고 체중 감량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후 라이트헤비급에서 뛸 것을 발표했다.

키 191cm, 리치 196cm를 자랑하는 락홀드는 라이트헤비급에서도 충분히 통할만한 신체능력을 갖추고 있다. 이날 붙은 블라코비츠보다도 컸다.

상대인 블라코비츠는 라이트헤비급 랭킹 6위의 강자. 4연승을 달리다 직전 티아고 산토스와 경기에서 패배했다.

▲ 얀 블라코비츠가 락홀드의 열린 안면에 펀치를 꽂아 넣고 있다.
▲ 허브 딘 심판이 블라코비츠를 말리고 있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락홀드가 장기인 킥으로 블라코비츠를 흔들었다. 하지만 블라코비츠도 만만치 않았다. 락홀드의 공격을 막아낸 뒤 1라운드 후반 펀치와 킥으로 락홀드에게 데미지를 줬다. 락홀드는 쓰러졌지만 1라운드 종료 부저가 그를 살렸다.

2라운드부터 블라코비츠가 락홀드를 몰아붙였다. 락홀드는 1라운드 누적된 충격을 극복하지 못했다. 결국 안면에 펀치를 여러 차례 허용하며 쓰러졌다.

락홀드는 블라코비츠와 맞대결 전부터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존 존스와 붙을 만한 선수가 많지 않다. 내가 증명하면 바로 기회가 올 수 있다. 난 왕의 주위를 맴돌지 않고 곧장 그에게 향할 것"이라고 존스를 향해 도전장을 내민 바 있다. 상대인 블라코비츠는 안중에도 없었다. 이날 패배로 락홀드의 자존심이 제대로 구겨졌다.

▲ 락홀드는 존 존스와 타이틀전을 외쳤지만 블라코비츠에게 완패를 당했다. 타이틀전은 멀어 보인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