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현장] 괴력의 게레로 Jr, 홈런 더비 1라운드 29개 '신기록'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19년 07월 09일 화요일
▲ 게레로 주니어가 홈런 더비에서 괴력을 뽐냈다.

[스포티비뉴스=클리블랜드(미국), 고유라 기자] '올스타전의 꽃' 메이저리그 홈런 더비 1라운드에서 어린 유망주가 펄펄 날았다.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토론토)는 9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홈런 더비 행사에서 1라운드에만 29개의 홈런을 때려냈다.

게레로 주니어는 1라운드 시작부터 큼지막한 홈런포를 터뜨리며 관중들의 함성을 이끌어냈다. 시작하자마자 440피트(약 134m)가 넘는 타구가 나왔다. 무려 476피트(약 145m)에 달하는 홈런도 있었다.

높게 날아온 볼까지 모두 홈런으로 연결하며 괴력을 발휘한 게레로 주니어는 보너스 30초 동안 5개의 홈런을 더해 총 29개를 치며, 2008년 조시 해밀턴의 28개를 넘어 단일 라운드 최다 홈런 신기록을 세웠다. 해밀턴은 10아웃제이던 2008년 1라운드에 기록을 세웠다.

20세114일의 나이로 역대 홈런 더비 최연소 출전자 기록까지 갖춘 게레로 주니어는 이날 맷 채프먼(오클랜드, 13개)을 제치고 2라운드에 가볍게 진출했다. 게레로 주니어가 홈런 더비에서 우승하게 되면 아버지(2007년)에 이어 역대 최초 부자(父子) 홈런 더비 우승을 달성한다.

스포티비뉴스=클리블랜드(미국), 고유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