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봄밤' 정해인♥한지민 결혼 약속하며 해피엔딩, 김준한·이무생은 나락으로[종합S]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7월 11일 목요일

▲ '봄밤'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봄밤'의 정해인, 한지민이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봄밤' 마지막회에서 유지호(정해인)와 이정인(한지민)이 부모님들께 인사를 드리고 결혼을 약속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정인의 전 연인 권기석(김준한)은 이정인과의 결혼을 밀어붙였다. 하지만 아버지 권영국(김창완)과 이정인의 부친 이태학(송승환)은 감정이 상했고 결혼을 포기하라고 말했다. 이태학이 "이럴 줄 알았으면 나도 사진 좀 찍어둘 걸 그랬다"면서 권기석을 못마땅해 하자, 권영국도 분노했고 둘은 서열을 내려놓고 유치하게 싸웠다.

권기석은 아버지에게 "너 할만큼 했다"는 말을 듣고 모든 걸 내려놨다. 이정인에게 '미안했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고 새로운 인연을 만나기로 마음먹었다. 이정인의 가족과 유지호가 만나는 시간 서인(임성언)과 이혼을 한 남시훈(이무생)을 해장국집에서 만나 또 말다툼을 벌였다.

이정인의 가족과 만나는 자리에서 유지호는 진심을 털어놨다. "은우가 저만 바라보고 세상을 살아가는데 무너질 수 없다. 정인씨도 마찬가지다. 저라는 사람 하나만 믿고 왔는데 무슨 일이 있어도 지켜내야 하지 않겠냐"고 밝힌 것. 유지호의 말에 세 딸과 어머니는 눈물을 쏟았다.

이정인은 엄마에게 "나 잘할 수 있다. 잘 이겨낼 거다"며 "앞으로도 생각하지 못한 일들 생길 수 있고 후회할 수 있는 일이 생길 수도 있다. 근데 그래도 괜찮아. 내 옆에는 지호씨가 있을 테니까"라며 의지를 보였다.

이태학은 권영국에게 이사직을 제안받았다. 그는 딸 이정인에게 전화를 걸어 "진짜 기석이와는 아닌 거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정인은 "조금만 참고 꼭 기다려 달라. 행복하게 사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믿어 달라"고 진심을 전했고 이태학도 자포자기한 표정을 지었다.

이후 이정인도 유지호 부모님께 인사했다. 이정인은 "두 분 걱정 많으신 거 안다. 덜하셨으면 좋겠다. 서로 배려하면서 예쁘게 지내겠다. 그리고 은우한테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하며 이들을 안심시켰다.

유지호의 부모님과 술잔을 부딪히다 만취해 은우 방에서 아침을 맞이한 이정인은 머리를 쥐어짜며 행동을 자책했다. 결국 유지호는 자신이 당한(?) 것처럼 이정인에게 금주 각서를 쓰라고 말하며 꽁냥거렸다. 방송 말미 두 사람은 처음 만난 약국에서 첫 만남을 회상했다. 그리고 서로에게 키스하며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