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보좌관' 투신한 정진영 결국 사망… 이정재, 빈소 찾아 오열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7월 12일 금요일

▲ JTBC '보좌관'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JTBC '보좌관' 정진영이 죽었다.

12일 방송된 JTBC '보좌관'에서는 장태준(이정재)이 이성민(정진영)의 빈소를 찾았다.

투신으로 성민은 결국 사망했다. 태준은 힘겹게 성민의 빈소를 찾았으나 가족은 물론 함께 일했던 사람들에게도 원망만 들었다.

뒤이어 방문한 송희섭(김갑수)은 태준과 마주 앉았다. "간 사람은 간 사람이고 산 사람은 살아야지"라고 말하는 희섭을 원망한 건 강선영(신민아)이었다. 선영은 "의원님이 여길 어떻게 오실 수 있죠?"라 말했으나, 희섭은 아랑곳 않고 말을 이었다.

태준은 그런 희섭을 말없이 바라봤고 희섭은 "이성민 의원은 애초에 이 바닥에 어울리지 않는 사람이었어"라고 말하며 자리를 떴다. 

태준은 홀로 빈소를 다시 찾았고, 과거를 회상하며 오열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