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다저스 타임] 마에다, BOS전 5⅔이닝 3실점 '8승 실패'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19년 07월 13일 토요일
▲ LA 다저스 투수 마에다 겐타.

[스포티비뉴스=보스턴(미국), 고유라 기자] LA 다저스 우완투수 마에다 겐타가 피장타에 발목잡혀 다시 시즌 8승을 놓쳤다.

마에다는 13일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등판해 5⅔이닝 4피안타(2홈런) 7탈삼진 1볼넷 3실점을 기록했다. 시즌 7승5패를 기록 중인 마에다는 지난달 6일 애리조나전부터 이어진 무승 기록이 7경기로 늘어났다.

마에다는 1회 1사 후 라파엘 디버스에게 좌익수 뒤 높은 담장 '그린몬스터'를 훌쩍 넘어가는 솔로포를 맞았다. 이어 1-1로 동점이 된 2회에도 1사 후 크리스티안 바스케스에게 같은 코스의 홈런을 허용했다.

이후 마에다는 큰 위기 없이 호투를 이어갔다. 탁월한 제구력을 바탕으로 4회에는 3타자 연속 탈삼진을 기록하기도 했다. 5회에는 1사 후 재키 브래들리 주니어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이후 두 타자를 범타 처리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마에다는 1-2 열세가 이어진 6회 선두타자 무키 베츠에게 좌중간을 흐르는 2루타를 내줬다. 다음 타자 디버스에게는 그린몬스터를 맞고 떨어지는 1타점 2루타를 허용했다. 그는 잰더 보가츠를 2루수 뜬공, J.D.마르티네스를 중견수 뜬공 처리한 뒤 2사 3루에서 페드로 바에스로 교체됐다. 투구수는 87개였다.

다저스 타선이 상대 선발 에두아르도 로드리게스의 호투에 막혀 6회까지 1점밖에 뽑지 못한 것도 마에다의 승리 도전을 가로막은 원인 중 하나였다. 장타를 많이 맞은 것 역시 그가 이닝을 길게 끌고 가지 못하게 막았다.

스포티비뉴스=보스턴(미국), 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