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현우 활약에 만족' 안드레 감독 "A대표 팀 선수 클래스 보여줬다"

이종현 기자 ljh@spotvnews.co.kr 2019년 07월 14일 일요일
▲ 6경기 만에 웃은 대구의 안드레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성남, 이종현 기자] K리그1 6경기 만에 웃은 안드레 대구 감독이 기쁨 감정을 드러냈다. 

대구는 14일 오후 7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1라운드 성남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웃었다. 조현우의 이어지는 선방과 세징야의 결승 골이 지켰다. 성남은 3연패 부진에 빠졌다. 

에드가, 츠바사, 홍정운, 김대원, 정승원 등 주력 선수가 부상으로 이탈한 대구는 신예 선수를 적극 기용했다. 안드레 감독은 경기 전 "이빨이 없으면 잇몸으로 해야 한다"고 했지만, 결국 조현우의 결정적인 선방, 황순민의 도움, 세징야의 결승 골로 웃었다. 

안드레 감독은 "조현우 선수는 따로 이야기할 필요가 없이 뒤에서 듬직하게 막고 있다. 팀을 구해줬다. 실점 안 하니 공격수들이 마음 놓고 공격한 것 같다. 대표 선수인 만큼 그만한 위엄도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조현우, 황순민, 세징야의 활약에 대해선 "새로 들어온 선수들, 박한빈 선수 등이 선발로 나왔다. 이 선수들이 잘하고 결과까지 얻으면 팀을 운영하는데 시너지가 있을 것 같다. 이 선수들이 잘 버텨주고 결과 내주면서 부상 당한 선수가 복귀하면서 경쟁 구도가 자연스럽게 될 것이다. 어떤 선수가 됐든 같은 경기 운영과 같은 레벨의 퍼포먼스 보이면 팀에 긍정적으로 영향 줄 것이다. 기존에 뛰던 선수들, 어느 정도 기대치는 있고, 그 선수 셋이 활약도가 오늘 경기에 좋은 영향력을 준 것 같다"고 평가했다.

대구는 6경기 만에 승리하며 4위 강원FC(승점 34점)를 승점 1점 차로 추격했다. 

스포티비뉴스=성남, 이종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