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별·하하 셋째 득녀, 다둥이 부모됐다…"하하도 출산과정 지켜봐"[공식입장]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19년 07월 15일 월요일
▲ 별과 하하 부부가 15일 건강한 셋째 딸을 품에 안았다. 출처ㅣ별 인스타그램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가수 별이 셋째 딸을 무사히 출산했다.

별의 소속사 콴 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15일 스포티비뉴스에 "별 씨가 이날 오후 12시 40분 께 서울 모처에 위치한 병원에서 셋째 딸을 출산했다"고 밝혔다.

이어 "산모와 아기는 모두 건강한 상태이며, 남편 하하 역시 출산 과정을 함께하며 아이의 탄생에 크게 기뻐했다"고 덧붙였다.

별과 하하 부부의 셋째 아이는 올 초 별이 컴백 준비를 하던 당시 임신 소식을 알게 돼 하하가 매니저의 눈총을 받았던 에피소드로 태어나기 전부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별은 출산을 하루 앞둔 14일에도 SNS에 "두근두근"이라는 코멘트와 함께 사진을 공개하며 새 생명을 만나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날 셋째 딸의 출산으로 별과 하하 부부는 두 아들에 이어 딸까지 얻으며 다복한 5인 가족을 꾸리게 됐다. 두 사람은 지난 2012년 결혼해 이듬해 첫 아들을 낳았고, 2017년 둘째 아들을 낳았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